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군 내 코로나19 확진자 5명 추가…모두 18명
입력 2020.02.25 (18:20) 수정 2020.02.25 (20:11) 정치
군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모두 18명으로 늘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25일) 오후 5시 기준 군내 코로나 확진자는 육군 13명, 해군 1명, 공군 3명, 해병대 1명 등 모두 1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24일)까지 군 내 확진자는 13명이었지만 오늘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5명은 대구 육군 부대 간부 2명과 병사 1명, 대구 공군 부대 간부 2명 등입니다.

이 가운데 대구 육군 부대 간부 2명은 기존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인원으로 분류됐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다른 추가 확진자인 병사 1명은 외부에서 기존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구 공군 부대 소속 간부 2명과 관련해서는 외부에서 감염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군은 밝혔습니다.

군은 오늘(25일) 오후 5시 기준 보건당국 기준에 따른 격리 인원은 520여 명이며, 강화된 군 자체 기준에 따른 예방적 격리 인원은 8,700여 명으로 모두 9,230여 명을 격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마친 뒤, 박재민 국방부 차관으로부터 코로나19 관련 보고를 받고 "감염자가 발생한 부대에 대해서 즉시 격리·방역 조치해 확산을 방지하고, 대비태세 유지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조했다"고 국방부는 전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국군대구병원이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대구 시민들이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필요한 인력지원을 빠른 시일 내에 준비할 것을 지시하고, 출장, 정비시설 운영, 각종 선발 시험 일정 조정 등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조치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군 내 코로나19 확진자 5명 추가…모두 18명
    • 입력 2020-02-25 18:20:22
    • 수정2020-02-25 20:11:16
    정치
군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모두 18명으로 늘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25일) 오후 5시 기준 군내 코로나 확진자는 육군 13명, 해군 1명, 공군 3명, 해병대 1명 등 모두 1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24일)까지 군 내 확진자는 13명이었지만 오늘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5명은 대구 육군 부대 간부 2명과 병사 1명, 대구 공군 부대 간부 2명 등입니다.

이 가운데 대구 육군 부대 간부 2명은 기존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인원으로 분류됐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다른 추가 확진자인 병사 1명은 외부에서 기존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구 공군 부대 소속 간부 2명과 관련해서는 외부에서 감염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군은 밝혔습니다.

군은 오늘(25일) 오후 5시 기준 보건당국 기준에 따른 격리 인원은 520여 명이며, 강화된 군 자체 기준에 따른 예방적 격리 인원은 8,700여 명으로 모두 9,230여 명을 격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마친 뒤, 박재민 국방부 차관으로부터 코로나19 관련 보고를 받고 "감염자가 발생한 부대에 대해서 즉시 격리·방역 조치해 확산을 방지하고, 대비태세 유지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조했다"고 국방부는 전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국군대구병원이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대구 시민들이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필요한 인력지원을 빠른 시일 내에 준비할 것을 지시하고, 출장, 정비시설 운영, 각종 선발 시험 일정 조정 등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조치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