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에 유통업계 중소 협력사 무상 방역 나서
입력 2020.03.01 (12:01) 수정 2020.03.01 (12:04) 경제
코로나19 확산으로 유통업계가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무상 방역에 나섰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롯데홈쇼핑은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긴급 방역 지원에 들어갔습니다.

롯데홈쇼핑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으로 재택근무로 전환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지만, 재택근무가 어려운 중소 협력사를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롯데홈쇼핑은 전문 방역업체와 함께 협력사 60곳을 대상으로 이달 중 우선 방역을 하고, 지원 범위를 늘려나갈 방침입니다.

또 동반성장펀드 2천억 원, 무이자 대출 100억 원 등 기존에 운영 중인 자금 지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협력사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신세계그룹도 중소 협력사 사업장 방역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신세계그룹은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가 거래하는 협력사 가운데 이달 15일까지 홈페이지로 신청한 회사를 중심으로 방역비 전액을 지원합니다.

대상 협력사는 신세계백화점 400여 개와 이마트 500여 개 등 총 900여 개 업체입니다.

신세계그룹은 "협력사의 방역 신청에 따라 차례대로 방역 지원에 나서는 한편, 대구와 경북 지역 사업장은 신청 시 우선 지원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코로나19’에 유통업계 중소 협력사 무상 방역 나서
    • 입력 2020-03-01 12:01:11
    • 수정2020-03-01 12:04:24
    경제
코로나19 확산으로 유통업계가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무상 방역에 나섰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롯데홈쇼핑은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긴급 방역 지원에 들어갔습니다.

롯데홈쇼핑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으로 재택근무로 전환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지만, 재택근무가 어려운 중소 협력사를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롯데홈쇼핑은 전문 방역업체와 함께 협력사 60곳을 대상으로 이달 중 우선 방역을 하고, 지원 범위를 늘려나갈 방침입니다.

또 동반성장펀드 2천억 원, 무이자 대출 100억 원 등 기존에 운영 중인 자금 지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협력사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신세계그룹도 중소 협력사 사업장 방역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신세계그룹은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가 거래하는 협력사 가운데 이달 15일까지 홈페이지로 신청한 회사를 중심으로 방역비 전액을 지원합니다.

대상 협력사는 신세계백화점 400여 개와 이마트 500여 개 등 총 900여 개 업체입니다.

신세계그룹은 "협력사의 방역 신청에 따라 차례대로 방역 지원에 나서는 한편, 대구와 경북 지역 사업장은 신청 시 우선 지원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