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국제뉴스]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악수 청했다 거절당한 獨 메르켈
입력 2020.03.04 (06:42) 수정 2020.03.04 (06: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중동 난민 문제를 논의하는 내각 회의에서 '제호퍼' 내무장관에게 무심코 악수를 청했다가 거절당하는 해프닝이 포착됐습니다.

최근 독일을 포함해 유럽 각국의 보건 당국은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국민들에게 악수 등 밀접 접촉을 피하라고 권고하고 있으며, 공식적인 외교 무대나 유럽 내 국제회의에서도 악수 관례 금지 방안을 검토 중인데요.

이 같은 자제 분위기에 동참하는 메르켈 총리도 "그게 옳은 일이다"며 이날 장관의 악수 거절을 유쾌하게 받아들였다고 합니다.
  • [코로나19 국제뉴스]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악수 청했다 거절당한 獨 메르켈
    • 입력 2020-03-04 06:43:24
    • 수정2020-03-04 06:55:38
    뉴스광장 1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중동 난민 문제를 논의하는 내각 회의에서 '제호퍼' 내무장관에게 무심코 악수를 청했다가 거절당하는 해프닝이 포착됐습니다.

최근 독일을 포함해 유럽 각국의 보건 당국은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국민들에게 악수 등 밀접 접촉을 피하라고 권고하고 있으며, 공식적인 외교 무대나 유럽 내 국제회의에서도 악수 관례 금지 방안을 검토 중인데요.

이 같은 자제 분위기에 동참하는 메르켈 총리도 "그게 옳은 일이다"며 이날 장관의 악수 거절을 유쾌하게 받아들였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