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자막뉴스] 어린이, 청소년 확진자 분석…개학 2주 더 연기됐는데 예방법은?
입력 2020.03.04 (07:25) 수정 2020.03.04 (07:26)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북에서는 생후 45일 아기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구에서는 4살 확진자가 나오는 등 미성년자가 잇따라 감염되고 있습니다.

어제(3일) 0시 기준 전국의 0~9살 환자는 34명, 10~19살 환자는 204명입니다.

하루 전보다 각각 2명, 35명 늘었습니다.

다만 대한소아감염학회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경우 성인보다 코로나19의 발생빈도가 낮고 증상도 가볍다고 밝혔습니다.

성인들보다는 상대적으로 타인과의 교류가 적어 확진자 접촉 가능성이 낮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교육 당국은 확산 차단을 위해 개학을 3주나 연기했습니다.

학부모들의 고민은 커지고 있습니다.

시간은 많이 남는데, 자녀가 학원에 가도 될지,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보내도 될지 의문입니다.

보건당국의 권고 사항은 분명합니다.

'사회적 활동을 줄여서 감염 위험을 최소화한다'는 원칙이 중요하단 겁니다.

학원이든 PC방이든 사람 많은 곳은 피해달라는 겁니다.

이와 함께 전문가들은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 가족 간 감염 우려가 커지기 때문에 집에서도 비누로 최대한 손을 자주 씻고, 기침할 땐 코와 입을 가리고, 환기를 자주 해야 자녀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는 함께 하는 시간이 갑자기 늘어나 생길 수 있는 가족 간 충돌 문제도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대화를 충분히 나누고, 기상 시간이나 식사시간 등은 평소처럼 규칙적으로 유지하는 게 좋다고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자막뉴스] 어린이, 청소년 확진자 분석…개학 2주 더 연기됐는데 예방법은?
    • 입력 2020-03-04 07:25:31
    • 수정2020-03-04 07:26:11
    자막뉴스
경북에서는 생후 45일 아기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구에서는 4살 확진자가 나오는 등 미성년자가 잇따라 감염되고 있습니다.

어제(3일) 0시 기준 전국의 0~9살 환자는 34명, 10~19살 환자는 204명입니다.

하루 전보다 각각 2명, 35명 늘었습니다.

다만 대한소아감염학회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경우 성인보다 코로나19의 발생빈도가 낮고 증상도 가볍다고 밝혔습니다.

성인들보다는 상대적으로 타인과의 교류가 적어 확진자 접촉 가능성이 낮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교육 당국은 확산 차단을 위해 개학을 3주나 연기했습니다.

학부모들의 고민은 커지고 있습니다.

시간은 많이 남는데, 자녀가 학원에 가도 될지,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보내도 될지 의문입니다.

보건당국의 권고 사항은 분명합니다.

'사회적 활동을 줄여서 감염 위험을 최소화한다'는 원칙이 중요하단 겁니다.

학원이든 PC방이든 사람 많은 곳은 피해달라는 겁니다.

이와 함께 전문가들은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 가족 간 감염 우려가 커지기 때문에 집에서도 비누로 최대한 손을 자주 씻고, 기침할 땐 코와 입을 가리고, 환기를 자주 해야 자녀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는 함께 하는 시간이 갑자기 늘어나 생길 수 있는 가족 간 충돌 문제도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대화를 충분히 나누고, 기상 시간이나 식사시간 등은 평소처럼 규칙적으로 유지하는 게 좋다고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