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보험 깨고, 익명의 돈봉투 놓고 가고…이웃들의 온정
입력 2020.03.04 (07:39) 수정 2020.03.04 (08: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대구 경북 지역의 시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힘이 되는 소식들도 하나 둘 들려오고 있습니다.

사정이 딱하다며, 7년 된 보험을 해지한 돈을 전달해달라는 이웃부터 백만 원이 든 봉투만 두고 홀연히 사라진 사람도 있는데요.

함께 이겨냅시다, 박진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난주 이 주민센터에는 60대 남성이 찾아와 기부 방법을 묻고 돌아갔습니다.

한 시간 뒤 다시 나타난 이 남성은 현금 118만 원이 담긴 봉투 하나를 건네고 떠났습니다.

7년 동안 유지하던 암 보험을 해지해 환급받은 돈이었습니다.

[한지용/서울 성북구 길음2동 주민센터 직원 : "본인이 앞날을 위해 준비하신 금액이니 선뜻 받기는 어려운 상황이었어요. 그래서 좀 더 생각하시라고 말씀을 드렸던 거예요."]

이 남성이 기초생활수급자라는 걸 안 주민센터가, 여러 차례 만류했지만, '꼭 대구에서 고생하는 분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충북 괴산군 청천면사무소에도 익명으로 기부금 백만 원이 전달됐습니다.

자신을 농부라고 소개한 뒤 어려운 일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편지를 남겼는데, 결국, 누군지는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괴산군 청천면사무소 직원 : "(봉투를) 대신 전해달라고 사람을 통해서 면사무소에 오셨고요. 오셔서 그분이 좋은 일에 써달라고."]

마포 상암 주민센터에도 돼지저금통 등 현금 90만 원이 익명으로 전달됐고, 충남 서산시에서도 80대 노인이 두 차례에 걸쳐 198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시민단체 굿네이버스에는 2천 9백여 명이 기부에 참여해 1차로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을 대구 경북에 지원했습니다.

연예인들도 대구에서 직접 마스크를 나눠주는가 하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내는 방식으로 기부 대열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 암보험 깨고, 익명의 돈봉투 놓고 가고…이웃들의 온정
    • 입력 2020-03-04 07:41:38
    • 수정2020-03-04 08:55:12
    뉴스광장
[앵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대구 경북 지역의 시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힘이 되는 소식들도 하나 둘 들려오고 있습니다.

사정이 딱하다며, 7년 된 보험을 해지한 돈을 전달해달라는 이웃부터 백만 원이 든 봉투만 두고 홀연히 사라진 사람도 있는데요.

함께 이겨냅시다, 박진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난주 이 주민센터에는 60대 남성이 찾아와 기부 방법을 묻고 돌아갔습니다.

한 시간 뒤 다시 나타난 이 남성은 현금 118만 원이 담긴 봉투 하나를 건네고 떠났습니다.

7년 동안 유지하던 암 보험을 해지해 환급받은 돈이었습니다.

[한지용/서울 성북구 길음2동 주민센터 직원 : "본인이 앞날을 위해 준비하신 금액이니 선뜻 받기는 어려운 상황이었어요. 그래서 좀 더 생각하시라고 말씀을 드렸던 거예요."]

이 남성이 기초생활수급자라는 걸 안 주민센터가, 여러 차례 만류했지만, '꼭 대구에서 고생하는 분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충북 괴산군 청천면사무소에도 익명으로 기부금 백만 원이 전달됐습니다.

자신을 농부라고 소개한 뒤 어려운 일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편지를 남겼는데, 결국, 누군지는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괴산군 청천면사무소 직원 : "(봉투를) 대신 전해달라고 사람을 통해서 면사무소에 오셨고요. 오셔서 그분이 좋은 일에 써달라고."]

마포 상암 주민센터에도 돼지저금통 등 현금 90만 원이 익명으로 전달됐고, 충남 서산시에서도 80대 노인이 두 차례에 걸쳐 198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시민단체 굿네이버스에는 2천 9백여 명이 기부에 참여해 1차로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을 대구 경북에 지원했습니다.

연예인들도 대구에서 직접 마스크를 나눠주는가 하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내는 방식으로 기부 대열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