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옐리치, 밀워키와 9년 2억1천500만 달러에 연장계약”
입력 2020.03.04 (08:28)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강타자 크리스천 옐리치(29)가 현 소속팀 밀워키 브루어스와 매머드급 연장 계약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디애슬레틱은 4일(한국시간) "밀워키는 옐리치와 9년간 총 2억1천500만 달러(약 2천565억원)에 연장 계약 체결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밀워키는 5일 이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옐리치는 2015년 당시 소속팀인 마이애미 말린스와 7년간 총 4천957만 달러에 계약을 했다.

이 계약은 2021시즌을 마친 뒤 종료되는데, 옐리치는 2020년에 1천250만 달러, 2021년에 1천400만 달러를 받는다.

그러나 밀워키는 이전 계약에 7년의 기간을 연장해 9년 다년 계약을 제안했고, 옐리치가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MLB닷컴은 "옐리치는 새로 연장하는 7년 동안 2억 달러 이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세부 내용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옐리치가 헐값에 도장을 찍었다는 평가도 나온다. 옐리치의 계약 내용을 단순 계산하면, 한 시즌 평균 연봉은 2천388만 달러다.

적지 않은 금액이지만 다른 초특급 스타플레이어의 몸값과는 차이를 보인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마이크 트라우트는 지난해 12년간 4억2천650만 달러에 연장 계약을 했다. 한 시즌 평균 연봉은 3천583만 달러다.

옐리치는 리그 최고의 5툴 플레이어로 평가받는다.

그는 2018년 타율 0.326, 36홈런, 110타점, 22도루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상(MVP)을 받았고, 지난해엔 9월 초까지 타율 0.329, 44홈런, 97타점, 30도루를 기록하다 오른쪽 무릎 골절로 시즌 아웃됐다.

당시 부상이 없었다면 메이저리그 사상 최초 50홈런-30도루 달성을 기대할 수 있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옐리치, 밀워키와 9년 2억1천500만 달러에 연장계약”
    • 입력 2020-03-04 08:28:30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강타자 크리스천 옐리치(29)가 현 소속팀 밀워키 브루어스와 매머드급 연장 계약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디애슬레틱은 4일(한국시간) "밀워키는 옐리치와 9년간 총 2억1천500만 달러(약 2천565억원)에 연장 계약 체결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밀워키는 5일 이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옐리치는 2015년 당시 소속팀인 마이애미 말린스와 7년간 총 4천957만 달러에 계약을 했다.

이 계약은 2021시즌을 마친 뒤 종료되는데, 옐리치는 2020년에 1천250만 달러, 2021년에 1천400만 달러를 받는다.

그러나 밀워키는 이전 계약에 7년의 기간을 연장해 9년 다년 계약을 제안했고, 옐리치가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MLB닷컴은 "옐리치는 새로 연장하는 7년 동안 2억 달러 이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세부 내용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옐리치가 헐값에 도장을 찍었다는 평가도 나온다. 옐리치의 계약 내용을 단순 계산하면, 한 시즌 평균 연봉은 2천388만 달러다.

적지 않은 금액이지만 다른 초특급 스타플레이어의 몸값과는 차이를 보인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마이크 트라우트는 지난해 12년간 4억2천650만 달러에 연장 계약을 했다. 한 시즌 평균 연봉은 3천583만 달러다.

옐리치는 리그 최고의 5툴 플레이어로 평가받는다.

그는 2018년 타율 0.326, 36홈런, 110타점, 22도루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상(MVP)을 받았고, 지난해엔 9월 초까지 타율 0.329, 44홈런, 97타점, 30도루를 기록하다 오른쪽 무릎 골절로 시즌 아웃됐다.

당시 부상이 없었다면 메이저리그 사상 최초 50홈런-30도루 달성을 기대할 수 있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