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한 속한 中후베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걸린 멧돼지 발견
입력 2020.03.04 (10:20) 수정 2020.03.04 (11:13) 국제
코로나19 발원지 우한이 위치한 중국 후베이(湖北)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한 우려까지 나왔습니다.

중국 농업농촌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후베이성 선눙자(神農架) 삼림지구에서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죽은 멧돼지 7마리가 발견됐습니다.

농업농촌부는 3일 중국 동물 전염병 예방통제센터에서 이러한 내용을 보고받았다면서, 현지에서 전염병 조사 등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지 멧돼지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인근 농가의 돼지 방목을 엄격히 제한했다"라면서 "주변의 모든 양돈 농가를 조사하고 전면 소독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 100%인 바이러스 출혈성 돼지 전염병으로, 구제역과 달리 아직 상용화된 백신이 없습니다.

앞서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에 따른 예방적 살처분으로 지난해 4억4천만 마리에 이르던 중국의 돼지 사육두수가 절반으로 줄어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더해 춘제(春節·중국의 설)와 코로나19 여파까지 겹쳤던 지난 1월에는 돼지고기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116%나 올랐다는 중국 국가통계국 발표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우한 속한 中후베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걸린 멧돼지 발견
    • 입력 2020-03-04 10:20:43
    • 수정2020-03-04 11:13:22
    국제
코로나19 발원지 우한이 위치한 중국 후베이(湖北)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한 우려까지 나왔습니다.

중국 농업농촌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후베이성 선눙자(神農架) 삼림지구에서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죽은 멧돼지 7마리가 발견됐습니다.

농업농촌부는 3일 중국 동물 전염병 예방통제센터에서 이러한 내용을 보고받았다면서, 현지에서 전염병 조사 등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지 멧돼지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인근 농가의 돼지 방목을 엄격히 제한했다"라면서 "주변의 모든 양돈 농가를 조사하고 전면 소독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 100%인 바이러스 출혈성 돼지 전염병으로, 구제역과 달리 아직 상용화된 백신이 없습니다.

앞서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에 따른 예방적 살처분으로 지난해 4억4천만 마리에 이르던 중국의 돼지 사육두수가 절반으로 줄어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더해 춘제(春節·중국의 설)와 코로나19 여파까지 겹쳤던 지난 1월에는 돼지고기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116%나 올랐다는 중국 국가통계국 발표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