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드만삭스 “올해 석유 수요 줄어든다…하루 평균 15만 베럴”
입력 2020.03.04 (16:12) 수정 2020.03.04 (16:22) 국제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올해 전 세계 석유 수요가 2009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세계 석유 수요가 작년보다 하루 평균 15만 배럴 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애초 골드만삭스는 석유 수요가 작년보다 하루평균 55만 배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여파를 반영해 이처럼 전망치를 수정했습니다.

1985년 이후 석유 수요가 줄어든 해는 미국이 경기 침체를 벗어나던 1993년과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2009년 등 3번에 불과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습니다.

앞서 컨설팅업체인 팩츠글로벌에너지(FGE)도 올해 석유 소비량이 일평균 22만 배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중국의 국영 석유천연가스집단(CNPC)과 연계된 연구원들은 지난달 보고서에서 올해 1분기 중국 석유 수요가 작년 동기 대비 36% 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한편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 14개국과 러시아 등 10개 비OPEC 주요 산유국의 연합체인 OPEC+(OPEC 플러스)는 현재 감산을 논의 중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골드만삭스 “올해 석유 수요 줄어든다…하루 평균 15만 베럴”
    • 입력 2020-03-04 16:12:13
    • 수정2020-03-04 16:22:13
    국제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올해 전 세계 석유 수요가 2009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세계 석유 수요가 작년보다 하루 평균 15만 배럴 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애초 골드만삭스는 석유 수요가 작년보다 하루평균 55만 배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여파를 반영해 이처럼 전망치를 수정했습니다.

1985년 이후 석유 수요가 줄어든 해는 미국이 경기 침체를 벗어나던 1993년과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2009년 등 3번에 불과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습니다.

앞서 컨설팅업체인 팩츠글로벌에너지(FGE)도 올해 석유 소비량이 일평균 22만 배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중국의 국영 석유천연가스집단(CNPC)과 연계된 연구원들은 지난달 보고서에서 올해 1분기 중국 석유 수요가 작년 동기 대비 36% 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한편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 14개국과 러시아 등 10개 비OPEC 주요 산유국의 연합체인 OPEC+(OPEC 플러스)는 현재 감산을 논의 중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