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항공,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노선 6일부터 4월 25일까지 운항 중단
입력 2020.03.04 (16:24) 수정 2020.03.04 (16:38) 국제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사태로 탑승객이 급감하자 6일부터 4월 25일까지 인천∼자카르타 노선 전면 운항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평소 인천∼자카르타 노선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이 주 7회, 매일 왕복 한 편씩 띄웠습니다.

대한항공은 앞서 3월 6∼27일 월·수·금 10편의 왕복 운항을 취소했으나, 논의 끝에 다음 달 25일까지 모든 편을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자카르타 노선에 B777기(271석)를 운항하는데, 최근 들어 탑승객이 50∼60명으로 줄고 심할 때는 20여 명에 불과한 날까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이달 9일부터 4월 25일까지 인천∼발리 노선도 본래 주 9회에서 4회 운항으로 줄입니다.

인천 출발 기준으로 수·목·토·일요일에만 띄우기로 했습니다.

아시아나 항공은 이달 5일과 7일 인천∼자카르타 노선 운항을 취소했고, 9일부터 28일까지는 수·금·일요일 주 3회만 운항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가루다항공도 3월 2일·5일·8일·12일·15일·18일·21일·23일 자카르타발 인천행 여객기와 해당 여객기의 돌아오는 편 운항을 취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대한항공,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노선 6일부터 4월 25일까지 운항 중단
    • 입력 2020-03-04 16:24:12
    • 수정2020-03-04 16:38:19
    국제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사태로 탑승객이 급감하자 6일부터 4월 25일까지 인천∼자카르타 노선 전면 운항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평소 인천∼자카르타 노선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이 주 7회, 매일 왕복 한 편씩 띄웠습니다.

대한항공은 앞서 3월 6∼27일 월·수·금 10편의 왕복 운항을 취소했으나, 논의 끝에 다음 달 25일까지 모든 편을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자카르타 노선에 B777기(271석)를 운항하는데, 최근 들어 탑승객이 50∼60명으로 줄고 심할 때는 20여 명에 불과한 날까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이달 9일부터 4월 25일까지 인천∼발리 노선도 본래 주 9회에서 4회 운항으로 줄입니다.

인천 출발 기준으로 수·목·토·일요일에만 띄우기로 했습니다.

아시아나 항공은 이달 5일과 7일 인천∼자카르타 노선 운항을 취소했고, 9일부터 28일까지는 수·금·일요일 주 3회만 운항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가루다항공도 3월 2일·5일·8일·12일·15일·18일·21일·23일 자카르타발 인천행 여객기와 해당 여객기의 돌아오는 편 운항을 취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