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안심병원' 22곳으로 늘어
입력 2020.03.04 (16:27) 수정 2020.03.04 (16:28) 창원
호흡기 환자와 일반 환자를 분리해 진료하는
경남 지역 국민안심병원이 14곳에서 22곳으로 늘었습니다.
창원은 에스엠지연세, 청아, 365, 마산서울, CNA서울아동, 연세에스병원 6곳입니다.
진주는 경상대, 고려, 제일, 한일, 반도, 세란, 바른병원 등 7곳,
사천시는 삼천포서울병원 한 곳입니다.
김해는 조은금강, 중앙, 갑을장유, 복음, 진영병원 5곳,
밀양은 윤병원,
거제는 맑은샘,
양산은 부산대병원입니다.
안심병원은 병원 접수부터 진료까지
호흡기환자와 일반환자와 분리해
감염 전파 요인을 차단하는 병원입니다.
  • 경남 '안심병원' 22곳으로 늘어
    • 입력 2020-03-04 16:27:26
    • 수정2020-03-04 16:28:30
    창원
호흡기 환자와 일반 환자를 분리해 진료하는
경남 지역 국민안심병원이 14곳에서 22곳으로 늘었습니다.
창원은 에스엠지연세, 청아, 365, 마산서울, CNA서울아동, 연세에스병원 6곳입니다.
진주는 경상대, 고려, 제일, 한일, 반도, 세란, 바른병원 등 7곳,
사천시는 삼천포서울병원 한 곳입니다.
김해는 조은금강, 중앙, 갑을장유, 복음, 진영병원 5곳,
밀양은 윤병원,
거제는 맑은샘,
양산은 부산대병원입니다.
안심병원은 병원 접수부터 진료까지
호흡기환자와 일반환자와 분리해
감염 전파 요인을 차단하는 병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