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민주노총 “코로나19로 노동조건 악화…근로감독 강화해야”
입력 2020.03.04 (18:01) 수정 2020.03.04 (18:53) 사회
민주노총은 오늘(4일) 코로나19 확산을 틈타 노동자 권익을 침해하는 사업주들이 있다며 근로감독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특별 입장문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노동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우선, 고용노동부를 비롯한 관계 부처의 근로감독이 강화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민주노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휴업·휴직 등이 속출하는 가운데 비정규직, 영세 사업장 노동자, 특수고용직 종사자 등은 노동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추가경정예산은 자영업자, 비정규직, 5인 미만 영세 사업장 노동자에게 소득이 직접적으로 보장되는 방식으로 구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노총은 내일(5일) 산별 대표자회의를 열어 '코로나19 특별 대응팀'을 구성합니다. 특별 대응팀은 산별노조와 지역본부에 설치돼 현장 방역 대책 수립, 노동자 피해 조사, 위기 극복 방안 마련, 대정부 교섭 등을 추진하게 됩니다.

한국노총도 내일 산별 대표자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관련 대책과 대구 지역 지원 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민주노총 “코로나19로 노동조건 악화…근로감독 강화해야”
    • 입력 2020-03-04 18:01:41
    • 수정2020-03-04 18:53:14
    사회
민주노총은 오늘(4일) 코로나19 확산을 틈타 노동자 권익을 침해하는 사업주들이 있다며 근로감독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특별 입장문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노동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우선, 고용노동부를 비롯한 관계 부처의 근로감독이 강화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민주노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휴업·휴직 등이 속출하는 가운데 비정규직, 영세 사업장 노동자, 특수고용직 종사자 등은 노동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추가경정예산은 자영업자, 비정규직, 5인 미만 영세 사업장 노동자에게 소득이 직접적으로 보장되는 방식으로 구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노총은 내일(5일) 산별 대표자회의를 열어 '코로나19 특별 대응팀'을 구성합니다. 특별 대응팀은 산별노조와 지역본부에 설치돼 현장 방역 대책 수립, 노동자 피해 조사, 위기 극복 방안 마련, 대정부 교섭 등을 추진하게 됩니다.

한국노총도 내일 산별 대표자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관련 대책과 대구 지역 지원 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