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동지역 시민단체 선거구 획정안 반발 거세
입력 2020.03.04 (19:21) 수정 2020.03.05 (13:49) 뉴스9(강릉)
사단법인 강원경제인연합회는 오늘 성명을 내고, 원주와 춘천 분구를 위해 나머지 시군을 희생시킨  초기형적인 선거구 획정안을 수용할 수 없다며,  이를 강행할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강릉시민행동과 속초 경실련 등도 21대 국회의원선거의 강원지역 선거구에  최대 6개 시·군을 합친 선거구가 생겨난 것은 국회가 지역 특성과 주민 정서를 외면한 것이라며 선거구 획정안의 즉각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 영동지역 시민단체 선거구 획정안 반발 거세
    • 입력 2020-03-04 19:21:52
    • 수정2020-03-05 13:49:24
    뉴스9(강릉)
사단법인 강원경제인연합회는 오늘 성명을 내고, 원주와 춘천 분구를 위해 나머지 시군을 희생시킨  초기형적인 선거구 획정안을 수용할 수 없다며,  이를 강행할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강릉시민행동과 속초 경실련 등도 21대 국회의원선거의 강원지역 선거구에  최대 6개 시·군을 합친 선거구가 생겨난 것은 국회가 지역 특성과 주민 정서를 외면한 것이라며 선거구 획정안의 즉각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