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대본 “검찰에 ‘신천지 제공 정보 확인 필요’ 업무연락 송부”
입력 2020.03.04 (19:52) 수정 2020.03.04 (20:53) 사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 필요성을 재차 밝힌 것과 관련해 보건당국이 명단 누락 가능성 등을 고려한 정보 확인 필요성에 대해 검찰에 업무 연락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4일)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신천지 측이 제공한 정보를 확인할 필요도 있다 판단했다"며 "이러한 내용을 반영한 업무 연락을 지난 3월 2일 검찰에 송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중대본 측은 문자에서 "철저한 방역을 위해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하겠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며 "다만 각 지자체와 언론 등에서 신도 명단 누락 가능성을 지속 제기하고 있으므로 신천지 측이 제공한 정보를 확인할 필요도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추 장관은 오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중대본도 신천지 신도들의 잠적 우려 때문에 압수수색에 반대한다고 했는데 지금은 중대본도 대검에 신천지 신도 명단 확인이 필요하다는 업무 연락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추 장관의 발언은 중대본의 이 같은 업무 연락을 두고 한 발언으로 분석됩니다.

앞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도 오늘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의견조율 과정에서 여러 측면을 검토하고 의견을 제시했다"며 "방역적으로 완벽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선 특히 예배 당시의 출입과 관련된 정보를 저희들이 다 파악한다면 보다 방역에 만전을 기할 수 있을 것이란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대본 “검찰에 ‘신천지 제공 정보 확인 필요’ 업무연락 송부”
    • 입력 2020-03-04 19:52:38
    • 수정2020-03-04 20:53:51
    사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 필요성을 재차 밝힌 것과 관련해 보건당국이 명단 누락 가능성 등을 고려한 정보 확인 필요성에 대해 검찰에 업무 연락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4일)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신천지 측이 제공한 정보를 확인할 필요도 있다 판단했다"며 "이러한 내용을 반영한 업무 연락을 지난 3월 2일 검찰에 송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중대본 측은 문자에서 "철저한 방역을 위해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하겠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며 "다만 각 지자체와 언론 등에서 신도 명단 누락 가능성을 지속 제기하고 있으므로 신천지 측이 제공한 정보를 확인할 필요도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추 장관은 오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중대본도 신천지 신도들의 잠적 우려 때문에 압수수색에 반대한다고 했는데 지금은 중대본도 대검에 신천지 신도 명단 확인이 필요하다는 업무 연락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추 장관의 발언은 중대본의 이 같은 업무 연락을 두고 한 발언으로 분석됩니다.

앞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도 오늘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의견조율 과정에서 여러 측면을 검토하고 의견을 제시했다"며 "방역적으로 완벽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선 특히 예배 당시의 출입과 관련된 정보를 저희들이 다 파악한다면 보다 방역에 만전을 기할 수 있을 것이란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