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명 싸운 전북, 시드니와 2대2 극적 무승부…한교원 천금 동점골
입력 2020.03.04 (20:03) 수정 2020.03.04 (21:47) 연합뉴스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시드니 원정에서 무승부에 그쳐 시즌 첫 승 사냥에 또 실패했다.

전북은 4일(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의 네스트라타 주빌리 경기장에서 열린 시드니FC(호주)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H조 2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44분에 나온 한교원의 천금 같은 동점골에 힘입어 가까스로 2-2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해 K리그1 챔피언 자격으로 ACL에 나선 전북은 지난달 12일 요코하마 F.마리노스와의 대회 1차전이자 시즌 개막전에서 1-2로 진 데 이어 2경기째 첫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조별리그 첫 승점을 따낸 전북은 2전 전승을 기록 중인 요코하마(승점 6)에 이어 조 2위(승점 1)에 자리했다.

호주 팀을 상대 무패 기록도 2010년부터 6경기째 이어갔다.

팽팽했던 '0의 균형'은 시드니의 자책골에 후반 5분 깨졌다.

김보경이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홍정호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방향만 바꾸는 헤더로 연결했다.

시드니 수비수 루크 브라탄이 이를 걷어낸다는 것이 골대 왼쪽 구석으로 향하면서 전북은 선제 득점했다.

시드니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후반 11분 공중볼을 홍정호가 머리로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시드니 공격수 트렌트 부하지어에게 연결됐다.

부하지어는 골 지역 왼쪽으로 쇄도한 뒤 최보경을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았다.

전북은 한교원이 페널티 지역 바로 앞에서 시드니 조엘 킹으로부터 파울을 유도해내 다시 앞서나갈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후반 29분 키커로 나선 김보경의 슈팅은 수비벽을 맞고 나왔다.

이어진 역습 상황에서 전북의 악몽이 시작됐다. 왼쪽으로 침투한 부하지어의 크로스가 라이언 크로스의 슈팅으로 연결됐다.

이 슈팅이 문전에 넘어져 있던 최보경의 팔에 맞자 주심은 핸드볼을 선언했다.

전반전에 옐로카드를 받았던 최보경은 바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고, 후반 32분 키커로 나선 애덤 르폰드레의 슈팅은 전북 골대에 꽂혔다.

패배 위기에 놓은 전북 조제 모라이스 감독은 이성윤과 무릴로를 연달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모색했지만, 한 명이 부족한 상황을 타개하기에는 역부족처럼 보였다.

그러나 후반 44분 무릴로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을 한교원이 침착하게 마무리해 전북에 귀중한 승점 1점을 안겼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10명 싸운 전북, 시드니와 2대2 극적 무승부…한교원 천금 동점골
    • 입력 2020-03-04 20:03:02
    • 수정2020-03-04 21:47:56
    연합뉴스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시드니 원정에서 무승부에 그쳐 시즌 첫 승 사냥에 또 실패했다.

전북은 4일(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의 네스트라타 주빌리 경기장에서 열린 시드니FC(호주)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H조 2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44분에 나온 한교원의 천금 같은 동점골에 힘입어 가까스로 2-2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해 K리그1 챔피언 자격으로 ACL에 나선 전북은 지난달 12일 요코하마 F.마리노스와의 대회 1차전이자 시즌 개막전에서 1-2로 진 데 이어 2경기째 첫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조별리그 첫 승점을 따낸 전북은 2전 전승을 기록 중인 요코하마(승점 6)에 이어 조 2위(승점 1)에 자리했다.

호주 팀을 상대 무패 기록도 2010년부터 6경기째 이어갔다.

팽팽했던 '0의 균형'은 시드니의 자책골에 후반 5분 깨졌다.

김보경이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홍정호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방향만 바꾸는 헤더로 연결했다.

시드니 수비수 루크 브라탄이 이를 걷어낸다는 것이 골대 왼쪽 구석으로 향하면서 전북은 선제 득점했다.

시드니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후반 11분 공중볼을 홍정호가 머리로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시드니 공격수 트렌트 부하지어에게 연결됐다.

부하지어는 골 지역 왼쪽으로 쇄도한 뒤 최보경을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았다.

전북은 한교원이 페널티 지역 바로 앞에서 시드니 조엘 킹으로부터 파울을 유도해내 다시 앞서나갈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후반 29분 키커로 나선 김보경의 슈팅은 수비벽을 맞고 나왔다.

이어진 역습 상황에서 전북의 악몽이 시작됐다. 왼쪽으로 침투한 부하지어의 크로스가 라이언 크로스의 슈팅으로 연결됐다.

이 슈팅이 문전에 넘어져 있던 최보경의 팔에 맞자 주심은 핸드볼을 선언했다.

전반전에 옐로카드를 받았던 최보경은 바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고, 후반 32분 키커로 나선 애덤 르폰드레의 슈팅은 전북 골대에 꽂혔다.

패배 위기에 놓은 전북 조제 모라이스 감독은 이성윤과 무릴로를 연달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모색했지만, 한 명이 부족한 상황을 타개하기에는 역부족처럼 보였다.

그러나 후반 44분 무릴로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을 한교원이 침착하게 마무리해 전북에 귀중한 승점 1점을 안겼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