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쉴 틈없이 환자 이송”…병과 맞서는 소방관들
입력 2020.03.04 (21:36) 수정 2020.03.05 (08: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감염병과의 싸움, 그 일선에 선 또 다른 사람들이 있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대구로 달려온 소방 대원 삼백여 명입니다.

시민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매일 이어지는 시간과의 사투,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구급차 수십 대가 줄지어 대구 두류정수장으로 들어옵니다.

대구를 돕기 위해, 이처럼 전국에서 달려온 구급차가 지금까지 142대.

소방대원은 삼백여 명에 달합니다.

[류상춘/대구소방안전본부 특수전략팀장 : "저희들이 대구 시내 네 개 병원과 시외 상주 적십자 병원까지 해서 182명을 받았는데, 하루 보통 150명 정도 명단을 (받아서 이송하고 있습니다.)"]

아침 6시부터 시작되는 업무는 한밤중까지 이어지기 일쑵니다.

식사는 간이텐트에서 잠깐.

언제나 도시락으로 해결합니다.

["(과장님, 집밥 생각난다면서요. 계속 도시락만 먹으니까.) 네. 아까 말씀했습니다. 하하하."]

찰나의 휴식 시간, 쏟아지는 잠을 이기지 못해 저절로 눈이 감기지만, 금세 환자 이송 업무가 다시 시작됩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반복되는 구급 업무와 전신 소독에 그야말로 녹초가 됩니다.

그러나 항상 자신보다 환자를 먼저 생각합니다.

[김도경/청주동부소방서 소방장 : "그분들이 구급차를 탈 때, 되게 죄인처럼 고개를 푹 숙이고 타시고... 사실은 그분들이 죄인이 아닌데, 좀 그런 게 안타깝긴 했습니다."]

가족이 걱정할까 봐 말도 못하고 대구로 온 한 대원은 시민들에게 격려의 말을 건넵니다.

[정현우/부산기장소방서 소방사 :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해서 퇴근을 못 하고 있다. 회사가 바쁘다 이렇게 말하고 왔습니다. 힘내시고 빨리 완쾌하실 수 있도록 저희 공무원들도 노력할 테니까 긍정적으로 생각하시고 치료 잘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국민이 어려울수록 더욱 빛을 발하는 소방대원들의 헌신이 위기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쉴 틈없이 환자 이송”…병과 맞서는 소방관들
    • 입력 2020-03-04 21:38:50
    • 수정2020-03-05 08:57:30
    뉴스 9
[앵커]

감염병과의 싸움, 그 일선에 선 또 다른 사람들이 있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대구로 달려온 소방 대원 삼백여 명입니다.

시민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매일 이어지는 시간과의 사투,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구급차 수십 대가 줄지어 대구 두류정수장으로 들어옵니다.

대구를 돕기 위해, 이처럼 전국에서 달려온 구급차가 지금까지 142대.

소방대원은 삼백여 명에 달합니다.

[류상춘/대구소방안전본부 특수전략팀장 : "저희들이 대구 시내 네 개 병원과 시외 상주 적십자 병원까지 해서 182명을 받았는데, 하루 보통 150명 정도 명단을 (받아서 이송하고 있습니다.)"]

아침 6시부터 시작되는 업무는 한밤중까지 이어지기 일쑵니다.

식사는 간이텐트에서 잠깐.

언제나 도시락으로 해결합니다.

["(과장님, 집밥 생각난다면서요. 계속 도시락만 먹으니까.) 네. 아까 말씀했습니다. 하하하."]

찰나의 휴식 시간, 쏟아지는 잠을 이기지 못해 저절로 눈이 감기지만, 금세 환자 이송 업무가 다시 시작됩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반복되는 구급 업무와 전신 소독에 그야말로 녹초가 됩니다.

그러나 항상 자신보다 환자를 먼저 생각합니다.

[김도경/청주동부소방서 소방장 : "그분들이 구급차를 탈 때, 되게 죄인처럼 고개를 푹 숙이고 타시고... 사실은 그분들이 죄인이 아닌데, 좀 그런 게 안타깝긴 했습니다."]

가족이 걱정할까 봐 말도 못하고 대구로 온 한 대원은 시민들에게 격려의 말을 건넵니다.

[정현우/부산기장소방서 소방사 :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해서 퇴근을 못 하고 있다. 회사가 바쁘다 이렇게 말하고 왔습니다. 힘내시고 빨리 완쾌하실 수 있도록 저희 공무원들도 노력할 테니까 긍정적으로 생각하시고 치료 잘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국민이 어려울수록 더욱 빛을 발하는 소방대원들의 헌신이 위기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