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스크 449만 개·손소독제 10만 개 사재기 적발
입력 2020.03.04 (21:43) 수정 2020.03.04 (21:54)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하려고 몇 시간씩 줄을 서는 상황을 뻔히 알면서도 4백만 장이 넘는 마스크를 사재기한 유통업체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정부 대책으로 중국 수출이 막히자 국내에서 유통할 생각으로 기회를 보고 있었다고 합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겹겹이 쌓아놓은 상자를 하나 열자, 흰색 보건용 마스크가 가득 차 있습니다.

당장 팔 수 있는 완제품인데도 유통하지 않고 쌓아둔 것들입니다.

이 유통업체는 보건용 마스크 28만5천 개를 창고에 닷새 이상 보관했습니다.

전년도 월평균 판매량의 1.5배를 초과하는 물량을 닷새 이상 보관한 전형적인 사재기입니다.

경찰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마스크 449만 개와 손 소독제 10만여 개를 사재기한 혐의로 59개 업체를 적발했습니다.

정부가 추산한 국내 마스크 일일 생산량 1000만 개의 절반에 육박하는 양입니다.

업체들은 큰돈을 벌 수 있는 중국 수출길이 막히자, 국내 유통을 노리고 창고에 물건을 쌓아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승명/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 : "정부가 고시로 수출 제한을 했고, 그것 때문에 수출이 안 된 업자들이 국내로 다시 판매를 시도하기 위해서 일부 창고에 쌓아두고 판매를 시도하다가 적발된 것들입니다."]

경찰은 적발한 마스크가 시중에 유통될 수 있게 식약처에 인계했습니다.

또 식약처가 고발한 마스크 940만 개 사재기 혐의 업체들을 상대로 추가 수사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재기뿐만 아니라 마스크 품귀 현상을 악용해 마스크를 판다며 돈만 받아 챙기는 사기 사건도 벌어지고 있다며, 인터넷 거래를 할 때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 마스크 449만 개·손소독제 10만 개 사재기 적발
    • 입력 2020-03-04 21:45:13
    • 수정2020-03-04 21:54:18
    뉴스9(경인)
[앵커]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하려고 몇 시간씩 줄을 서는 상황을 뻔히 알면서도 4백만 장이 넘는 마스크를 사재기한 유통업체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정부 대책으로 중국 수출이 막히자 국내에서 유통할 생각으로 기회를 보고 있었다고 합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겹겹이 쌓아놓은 상자를 하나 열자, 흰색 보건용 마스크가 가득 차 있습니다.

당장 팔 수 있는 완제품인데도 유통하지 않고 쌓아둔 것들입니다.

이 유통업체는 보건용 마스크 28만5천 개를 창고에 닷새 이상 보관했습니다.

전년도 월평균 판매량의 1.5배를 초과하는 물량을 닷새 이상 보관한 전형적인 사재기입니다.

경찰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마스크 449만 개와 손 소독제 10만여 개를 사재기한 혐의로 59개 업체를 적발했습니다.

정부가 추산한 국내 마스크 일일 생산량 1000만 개의 절반에 육박하는 양입니다.

업체들은 큰돈을 벌 수 있는 중국 수출길이 막히자, 국내 유통을 노리고 창고에 물건을 쌓아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승명/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 : "정부가 고시로 수출 제한을 했고, 그것 때문에 수출이 안 된 업자들이 국내로 다시 판매를 시도하기 위해서 일부 창고에 쌓아두고 판매를 시도하다가 적발된 것들입니다."]

경찰은 적발한 마스크가 시중에 유통될 수 있게 식약처에 인계했습니다.

또 식약처가 고발한 마스크 940만 개 사재기 혐의 업체들을 상대로 추가 수사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재기뿐만 아니라 마스크 품귀 현상을 악용해 마스크를 판다며 돈만 받아 챙기는 사기 사건도 벌어지고 있다며, 인터넷 거래를 할 때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