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코로나19 확진자 첫 퇴원…입원 일주일 만
입력 2020.03.04 (22:31) 수정 2020.03.04 (22:4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북에서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12일 만에 퇴원 사례가 환자가 나왔습니다. 

충북 6번째 확진자가 오늘 퇴원을 했는데요.

기존 환자들도 상태가 비교적 안정적이어서 속속 퇴원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진희정 기잡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이는 사람과 접촉한 거 같다며 진단 검사를 자청했다 확진을 받은 청주 홈쇼핑 콜센터 20대 상담 직원 A 씨.

충북 확진자 가운데 처음 퇴원했습니다.

충주의료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은 지 일주일 만입니다. 

A 씨는 최초 진단 검사 때도 별다른 증세를 호소하지 않았는데, 치료 기간에도 상태가 안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일과 3일 두 차례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의료진도 A 씨를 완치 상태로 보면서 퇴원과 함께 방역 당국의 관리 대상에서도 해제됐습니다.

[전정애/충청북도 보건복지국장 : "도내에서는 첫 퇴원 환자가 되겠습니다. 충북 8번째, 10번째 확진자도 임상 증상이 호전돼, 2차 검사 등의 절차를 거쳐서 퇴원을..."]

충북 8번째와 10번째 확진자인 청주 모 공군부대 부사관 2명도 퇴원을 앞두고 있습니다.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하루 뒤 2차 검사를 진행한 뒤 결과를 보고 이르면 모레(내일) 퇴원할 예정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열제 없이도 발열 등의 증상이 없으면 주치의 판단에 따라 퇴원할 수 있도록 확진자 퇴원 기준을 완화했기 때문입니다.

두 차례 진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 조치에서도 아예 해제됩니다. 

기존의 충북 확진자들은 비교적 안정적 상태를 보여와서, 퇴원과 격리 해제가 잇따를 전망입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충북 코로나19 확진자 첫 퇴원…입원 일주일 만
    • 입력 2020-03-04 22:31:29
    • 수정2020-03-04 22:42:59
    뉴스9(청주)
[앵커]

충북에서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12일 만에 퇴원 사례가 환자가 나왔습니다. 

충북 6번째 확진자가 오늘 퇴원을 했는데요.

기존 환자들도 상태가 비교적 안정적이어서 속속 퇴원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진희정 기잡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이는 사람과 접촉한 거 같다며 진단 검사를 자청했다 확진을 받은 청주 홈쇼핑 콜센터 20대 상담 직원 A 씨.

충북 확진자 가운데 처음 퇴원했습니다.

충주의료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은 지 일주일 만입니다. 

A 씨는 최초 진단 검사 때도 별다른 증세를 호소하지 않았는데, 치료 기간에도 상태가 안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일과 3일 두 차례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의료진도 A 씨를 완치 상태로 보면서 퇴원과 함께 방역 당국의 관리 대상에서도 해제됐습니다.

[전정애/충청북도 보건복지국장 : "도내에서는 첫 퇴원 환자가 되겠습니다. 충북 8번째, 10번째 확진자도 임상 증상이 호전돼, 2차 검사 등의 절차를 거쳐서 퇴원을..."]

충북 8번째와 10번째 확진자인 청주 모 공군부대 부사관 2명도 퇴원을 앞두고 있습니다.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하루 뒤 2차 검사를 진행한 뒤 결과를 보고 이르면 모레(내일) 퇴원할 예정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열제 없이도 발열 등의 증상이 없으면 주치의 판단에 따라 퇴원할 수 있도록 확진자 퇴원 기준을 완화했기 때문입니다.

두 차례 진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 조치에서도 아예 해제됩니다. 

기존의 충북 확진자들은 비교적 안정적 상태를 보여와서, 퇴원과 격리 해제가 잇따를 전망입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