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확진자 동선 파악 ‘터덕’ 지자체도 조사 가능
입력 2020.03.04 (22:42) 수정 2020.03.04 (22:54)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전북지역 7번째 확진자의 동선이 정확히 파악되지 않아 감염 경로와 접촉자 확인이 어려운 상황인데요.

이른바 '코로나 3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전라북도는 물론 시군에서도 환자 개인 정보와 동선 조사가 가능해졌습니다.

한주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이나 대구와 연관성이 없는 전북지역 7번째 확진자.

감염 경로가 밝혀져야 지역사회 전파인지, 아닌지 파악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확진자의 동선 확보가 시급하지만,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위치 추적 등 관련 자료를 제때 넘겨받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른바 '코로나 3법'이 최근 국회를 통과하면서 이제부터는 전라북도는 물론 시군에서도 확진자 동선을 조사할 수 있게 됐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지자체에서 (동선 조사를) 직접 할 수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앞으로 그 부분에 대해서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서 빨리 파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현재 전북지역 자가격리자는 50여 명.

전라북도는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 확진자들을 따로 관리하는 '생활치료센터'를 시군마다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시군 보건소와 의료원 의료진이 운영을 맡아 정부 지침에 따라 전북은 물론, 전국적인 확진자 발생 상황에 대응할 계획입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확보 병상의) 50% 정도는 대구·경북지역에서 환자분들 수용하는 게 어려운 경우라면, 그런 아픔을 함께할 내부적인 계획은 있고요."]

자가격리 대상자이지만 주거지가 없거나 가정에서 자가격리가 어려운 경우도 생활치료센터를 통해 관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 확진자 동선 파악 ‘터덕’ 지자체도 조사 가능
    • 입력 2020-03-04 22:42:57
    • 수정2020-03-04 22:54:27
    뉴스9(전주)
[앵커]

코로나19 전북지역 7번째 확진자의 동선이 정확히 파악되지 않아 감염 경로와 접촉자 확인이 어려운 상황인데요.

이른바 '코로나 3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전라북도는 물론 시군에서도 환자 개인 정보와 동선 조사가 가능해졌습니다.

한주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이나 대구와 연관성이 없는 전북지역 7번째 확진자.

감염 경로가 밝혀져야 지역사회 전파인지, 아닌지 파악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확진자의 동선 확보가 시급하지만,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위치 추적 등 관련 자료를 제때 넘겨받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른바 '코로나 3법'이 최근 국회를 통과하면서 이제부터는 전라북도는 물론 시군에서도 확진자 동선을 조사할 수 있게 됐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지자체에서 (동선 조사를) 직접 할 수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앞으로 그 부분에 대해서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서 빨리 파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현재 전북지역 자가격리자는 50여 명.

전라북도는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 확진자들을 따로 관리하는 '생활치료센터'를 시군마다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시군 보건소와 의료원 의료진이 운영을 맡아 정부 지침에 따라 전북은 물론, 전국적인 확진자 발생 상황에 대응할 계획입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확보 병상의) 50% 정도는 대구·경북지역에서 환자분들 수용하는 게 어려운 경우라면, 그런 아픔을 함께할 내부적인 계획은 있고요."]

자가격리 대상자이지만 주거지가 없거나 가정에서 자가격리가 어려운 경우도 생활치료센터를 통해 관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