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코로나19 확진자 첫 퇴원…입원 일주일 만
입력 2020.03.04 (16:20) 청주
[앵커멘트]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12일 만에
첫 퇴원 환자가 나왔습니다.
충북 6번째 확진자인데요.
기존 환자들도
상태는 비교적 안정적이어서
속속 퇴원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진희정 기잡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이는 사람과
접촉한 거 같다며
진단 검사를 자청했다 확진을 받은
청주 홈쇼핑 콜센터
20대 상담 직원 A 씨.

충북 확진자 가운데
처음 퇴원했습니다.

충주의료원
음압 병실에서 치료를 받은 지
일주일 만입니다.

A 씨는
최초 진단 검사 때도
별다른 증세를 호소하지 않았는데,
치료 기간에도
상태가 안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일과 3일
두차례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의료진도
A 씨를 완치 상태로 보면서
퇴원과 함께
방역 당국의 관리 대상에서도
해제됐습니다.

전정애 /충청북도 보건복지국장[녹취]

충북 8번째와 10번째 확진자인
청주 모 공군부대 부사관 2명도
퇴원을 앞두고 있습니다.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하루 뒤 2차 검사를 진행한 뒤
결과를 보고
이르면 모레(내일) 퇴원할 예정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열제 없이도
발열 등의 증상이 없으면
주치의 판단에 따라
퇴원할 수 있도록
확진자 퇴원 기준을
완화했기 때문입니다.

두차례 진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 조치에서도 아예 해제됩니다.

기존의 충북 확진자들은
비교적 안정적 상태를 보여와서,
퇴원과 격리 해제가
잇따를 전망입니다.

KBS뉴스 진희정입니다.
  • 충북 코로나19 확진자 첫 퇴원…입원 일주일 만
    • 입력 2020-03-05 07:13:30
    청주
[앵커멘트]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12일 만에
첫 퇴원 환자가 나왔습니다.
충북 6번째 확진자인데요.
기존 환자들도
상태는 비교적 안정적이어서
속속 퇴원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진희정 기잡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이는 사람과
접촉한 거 같다며
진단 검사를 자청했다 확진을 받은
청주 홈쇼핑 콜센터
20대 상담 직원 A 씨.

충북 확진자 가운데
처음 퇴원했습니다.

충주의료원
음압 병실에서 치료를 받은 지
일주일 만입니다.

A 씨는
최초 진단 검사 때도
별다른 증세를 호소하지 않았는데,
치료 기간에도
상태가 안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일과 3일
두차례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의료진도
A 씨를 완치 상태로 보면서
퇴원과 함께
방역 당국의 관리 대상에서도
해제됐습니다.

전정애 /충청북도 보건복지국장[녹취]

충북 8번째와 10번째 확진자인
청주 모 공군부대 부사관 2명도
퇴원을 앞두고 있습니다.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하루 뒤 2차 검사를 진행한 뒤
결과를 보고
이르면 모레(내일) 퇴원할 예정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열제 없이도
발열 등의 증상이 없으면
주치의 판단에 따라
퇴원할 수 있도록
확진자 퇴원 기준을
완화했기 때문입니다.

두차례 진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 조치에서도 아예 해제됩니다.

기존의 충북 확진자들은
비교적 안정적 상태를 보여와서,
퇴원과 격리 해제가
잇따를 전망입니다.

KBS뉴스 진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