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마스크 벗고 중대본 회의…“꼭 필요한 곳부터 우선공급”
입력 2020.03.08 (16:52) 수정 2020.03.08 (17:36)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마스크 구매 5부제' 시행과 관련해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보건용 마스크 사용을 자제하고 면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장하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8일)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의료진 등 꼭 필요한 곳에 우선적으로 공급하기 위해서는 배려와 양보,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 공직자들부터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행정안전부는 국민들께 구매방법을 안내해달라"며 "일선 행정력을 동원해 현장에서 불편한 사항은 없는지 수시점검 해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앞서 정 총리는 오늘 오전 대국민담화에서도 "개정된 마스크 사용 지침은 감염 위험성이 낮은 곳에서는 면마스크 사용도 권장하고 있다"며 "저를 비롯한 공직사회가 먼저 면마스크 사용에 앞장서겠다"고 한 바 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면마스크를 착용하고서 중대본 회의장 안에 들어왔고, 회의를 주재하면서는 면마스크를 벗었습니다. 또 다른 참석자들도 면마스크를 착용하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정 총리는 대구 상주 13일째인 이날 회의에서 신속한 환자 중증도 분류와 의료자원의 효율적 투입을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내일이면 대구로 본부를 옮긴 지 3주차"라며 "첫 주에는 병상확보가 가장 시급한 과제였는데, 최선을 다했지만 가파르게 늘어나는 확진자 수용에는 부족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에따라 둘째 주는 생활치료센터 시설 확보를 최우선 현안으로 두고 동분서주해 2천500여 병상과 3천500명 수용 가능한 생활치료센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제는 확보된 병상과 생활치료센터를 유기적으로 연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모든 확진자를 나이와 기저질환, 증상에 따라 신속히 분류·관리해야 한다.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환자와 병상, 생활치료센터의 정확한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해 치료 시스템을 미리 확충하는 것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며 "셋째주는 여기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대구 생활치료센터에서 처음으로 완치자들이 퇴소하는 것에 대해선 "충분한 무증상 기간이 지나 2회에 걸친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분들"이라며 "시간이 갈수록 완치자가 늘어날 것이고, 선순환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정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마스크 5부제와 관련해 "급한 현장 혼선을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행 초기라 미흡한 부분이 발생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장 상황에 따라 공직자들은 '선(先)조치, 후(後)보고'로 유연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며 "코로나19 관련한 적극행정은 면책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정 총리, 마스크 벗고 중대본 회의…“꼭 필요한 곳부터 우선공급”
    • 입력 2020-03-08 16:52:29
    • 수정2020-03-08 17:36:34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마스크 구매 5부제' 시행과 관련해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보건용 마스크 사용을 자제하고 면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장하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8일)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의료진 등 꼭 필요한 곳에 우선적으로 공급하기 위해서는 배려와 양보,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 공직자들부터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행정안전부는 국민들께 구매방법을 안내해달라"며 "일선 행정력을 동원해 현장에서 불편한 사항은 없는지 수시점검 해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앞서 정 총리는 오늘 오전 대국민담화에서도 "개정된 마스크 사용 지침은 감염 위험성이 낮은 곳에서는 면마스크 사용도 권장하고 있다"며 "저를 비롯한 공직사회가 먼저 면마스크 사용에 앞장서겠다"고 한 바 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면마스크를 착용하고서 중대본 회의장 안에 들어왔고, 회의를 주재하면서는 면마스크를 벗었습니다. 또 다른 참석자들도 면마스크를 착용하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정 총리는 대구 상주 13일째인 이날 회의에서 신속한 환자 중증도 분류와 의료자원의 효율적 투입을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내일이면 대구로 본부를 옮긴 지 3주차"라며 "첫 주에는 병상확보가 가장 시급한 과제였는데, 최선을 다했지만 가파르게 늘어나는 확진자 수용에는 부족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에따라 둘째 주는 생활치료센터 시설 확보를 최우선 현안으로 두고 동분서주해 2천500여 병상과 3천500명 수용 가능한 생활치료센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제는 확보된 병상과 생활치료센터를 유기적으로 연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모든 확진자를 나이와 기저질환, 증상에 따라 신속히 분류·관리해야 한다.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환자와 병상, 생활치료센터의 정확한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해 치료 시스템을 미리 확충하는 것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며 "셋째주는 여기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대구 생활치료센터에서 처음으로 완치자들이 퇴소하는 것에 대해선 "충분한 무증상 기간이 지나 2회에 걸친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분들"이라며 "시간이 갈수록 완치자가 늘어날 것이고, 선순환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정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마스크 5부제와 관련해 "급한 현장 혼선을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행 초기라 미흡한 부분이 발생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장 상황에 따라 공직자들은 '선(先)조치, 후(後)보고'로 유연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며 "코로나19 관련한 적극행정은 면책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