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자가격리 끝난 ‘무증상’ 신천지 교인 2명 뒤늦게 확진 판정
입력 2020.03.08 (22:09)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광주광역시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인 22살 남성, 어젯밤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교인과 밀접 접촉했던 교인입니다.

이 때문에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2일까지 2주간 자가격리했는데, 격리가 해제되고 닷새가 지난 7일에야 감염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정부 지침은 의료기관 종사자가 아닌 밀접 접촉자의 경우, 증상이 없으면 검사 없이 자가 격리를 해제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광주시가 자체적으로 추가 검사를 하는 과정에서 확진자를 확인한 겁니다.

경기도 안산의 세 번째 확진자인 25살 여성도 신천지 교인인데 자가격리 기간이 끝나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달 16일 대구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해 지난 1일까지 2주간 자가격리했는데, 격리 기간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었습니다.

이후 본인이 검사를 자청해 격리 해제 일주일만인 오늘 감염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코로나19 잠복기를 14일로 보고 당국이 자가격리 기간을 2주로 정했는데, 이들은 2주를 훨씬 넘어 확진 판정을 받은 겁니다.

보건당국은 이 확진자들이 격리해제 후에 감염됐을 가능성, 또, 격리 기간에 이미 감염됐지만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자동으로 격리 해제됐을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역학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자막뉴스] 자가격리 끝난 ‘무증상’ 신천지 교인 2명 뒤늦게 확진 판정
    • 입력 2020-03-08 22:09:57
    자막뉴스
광주광역시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인 22살 남성, 어젯밤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교인과 밀접 접촉했던 교인입니다.

이 때문에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2일까지 2주간 자가격리했는데, 격리가 해제되고 닷새가 지난 7일에야 감염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정부 지침은 의료기관 종사자가 아닌 밀접 접촉자의 경우, 증상이 없으면 검사 없이 자가 격리를 해제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광주시가 자체적으로 추가 검사를 하는 과정에서 확진자를 확인한 겁니다.

경기도 안산의 세 번째 확진자인 25살 여성도 신천지 교인인데 자가격리 기간이 끝나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달 16일 대구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해 지난 1일까지 2주간 자가격리했는데, 격리 기간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었습니다.

이후 본인이 검사를 자청해 격리 해제 일주일만인 오늘 감염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코로나19 잠복기를 14일로 보고 당국이 자가격리 기간을 2주로 정했는데, 이들은 2주를 훨씬 넘어 확진 판정을 받은 겁니다.

보건당국은 이 확진자들이 격리해제 후에 감염됐을 가능성, 또, 격리 기간에 이미 감염됐지만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자동으로 격리 해제됐을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역학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