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활치료센터 입소 시작…“쾌유 기원” 현수막 걸려
입력 2020.03.08 (22:20) 수정 2020.03.08 (23:05)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구 지역 코로나19 환자 가운데 증상이 약한 이른바, '경증 확진자'들이 오늘(어제), 제천의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확진자를 환영하는 현수막을 걸고, 쾌유를 기원했습니다.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를 태운 버스가 잇따라 생활치료센터에 들어섭니다.

이들은 코로나19 증상이 거의 없는 '경증 확진자'들로, 첫날, 확진자 150여 명이 8대의 버스로 나뉘어 이송됐습니다.

이들은 바깥 외출이 철저히 금지되고 보호자나 외부인도 만날 수 없으며, 식사는 도시락이 지급될 예정입니다.

생활치료센터에는 전문 의료진 20명도 함께 상주해 진료와 처방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상천/제천시장 : "환자가 들어가면 그 방으로 겪리가 되고 밖으로 못나옵니다. 또 거기서 생기는 의료폐기물들은 전량 안전하게 수거해서 제천이 아닌 다른지역으로 가서 폐기가 되고."] 

앞서 정부는 충북 지역 생활치료센터로, 제천에 있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재개발원과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를 지정했습니다.

정부의 일방적인 지정에 반발의 목소리도 나왔지만, 지역 주민들은 국가적인 위기 상황인 만큼, 환영 현수막을 내걸고 확진자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했습니다.

[이강준/제천 청풍면 이장협의회장 : "전쟁보다 더 한 것 같아요. 확산하는게. 그래서 청풍면민도 그것을 포용해서 같이 시장님과 한뜻을 모아서 하기로 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생활치료센터 진출입로에 차량과 대인 소독기를 각각 3대씩 설치했으며, 군경의 협조를 받아 센터 주변에 방역 소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내일은 또 다른 생활치료센터인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재개발원에 130여 명이 이송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 생활치료센터 입소 시작…“쾌유 기원” 현수막 걸려
    • 입력 2020-03-08 22:20:58
    • 수정2020-03-08 23:05:00
    뉴스9(청주)
[앵커]

대구 지역 코로나19 환자 가운데 증상이 약한 이른바, '경증 확진자'들이 오늘(어제), 제천의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확진자를 환영하는 현수막을 걸고, 쾌유를 기원했습니다.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를 태운 버스가 잇따라 생활치료센터에 들어섭니다.

이들은 코로나19 증상이 거의 없는 '경증 확진자'들로, 첫날, 확진자 150여 명이 8대의 버스로 나뉘어 이송됐습니다.

이들은 바깥 외출이 철저히 금지되고 보호자나 외부인도 만날 수 없으며, 식사는 도시락이 지급될 예정입니다.

생활치료센터에는 전문 의료진 20명도 함께 상주해 진료와 처방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상천/제천시장 : "환자가 들어가면 그 방으로 겪리가 되고 밖으로 못나옵니다. 또 거기서 생기는 의료폐기물들은 전량 안전하게 수거해서 제천이 아닌 다른지역으로 가서 폐기가 되고."] 

앞서 정부는 충북 지역 생활치료센터로, 제천에 있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재개발원과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를 지정했습니다.

정부의 일방적인 지정에 반발의 목소리도 나왔지만, 지역 주민들은 국가적인 위기 상황인 만큼, 환영 현수막을 내걸고 확진자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했습니다.

[이강준/제천 청풍면 이장협의회장 : "전쟁보다 더 한 것 같아요. 확산하는게. 그래서 청풍면민도 그것을 포용해서 같이 시장님과 한뜻을 모아서 하기로 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생활치료센터 진출입로에 차량과 대인 소독기를 각각 3대씩 설치했으며, 군경의 협조를 받아 센터 주변에 방역 소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내일은 또 다른 생활치료센터인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재개발원에 130여 명이 이송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