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미 육군, 한국·이탈리아에 배치지시 받은 병력 이동 제한”
입력 2020.03.09 (00:16) 수정 2020.03.09 (00:23) 국제
미 육군은 코로나19를 이유로 한국과 이탈리아에 배치 지시를 받은 병력의 이동을 제한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 육군 대변인은 현지시간 8일 이같이 전하면서 전면적 금지는 아니며 한국과 이탈리아로 배치 지시를 받았거나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다른 지역으로 가는 병력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결정에는 교육 목적으로 이동하는 병력도 포함된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미 육군 대변인은 또 "코로나19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여행경보 2단계 이상을 받은 나라의 훈련생들은 미국의 예정된 훈련, (훈련생) 교환, 방문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DC 여행경보 3단계인 '여행 재고'에 해당하는 나라는 중국과 이란, 한국, 이탈리아이며 일본은 2단계입니다.

미 육군의 이번 결정이 주한 미군의 순환배치 일정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어 주목됩니다.

미군은 '신속기동군화' 전략에 따라 유사시 해외로 신속하게 차출해 임무를 수행하도록 해외 주둔 병력의 일부를 순환 배치하고 있으며 주한 미군도 육군과 공군의 일부 부대 병력이 6∼9개월 단위로 본토 병력과 순환 배치됩니다.

로이터통신은 전날 미군 병력 중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런 결정이 나온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미 육군, 한국·이탈리아에 배치지시 받은 병력 이동 제한”
    • 입력 2020-03-09 00:16:37
    • 수정2020-03-09 00:23:09
    국제
미 육군은 코로나19를 이유로 한국과 이탈리아에 배치 지시를 받은 병력의 이동을 제한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 육군 대변인은 현지시간 8일 이같이 전하면서 전면적 금지는 아니며 한국과 이탈리아로 배치 지시를 받았거나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다른 지역으로 가는 병력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결정에는 교육 목적으로 이동하는 병력도 포함된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미 육군 대변인은 또 "코로나19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여행경보 2단계 이상을 받은 나라의 훈련생들은 미국의 예정된 훈련, (훈련생) 교환, 방문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DC 여행경보 3단계인 '여행 재고'에 해당하는 나라는 중국과 이란, 한국, 이탈리아이며 일본은 2단계입니다.

미 육군의 이번 결정이 주한 미군의 순환배치 일정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어 주목됩니다.

미군은 '신속기동군화' 전략에 따라 유사시 해외로 신속하게 차출해 임무를 수행하도록 해외 주둔 병력의 일부를 순환 배치하고 있으며 주한 미군도 육군과 공군의 일부 부대 병력이 6∼9개월 단위로 본토 병력과 순환 배치됩니다.

로이터통신은 전날 미군 병력 중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런 결정이 나온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