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르헨티나 60대 코로나19 확진자 첫 사망…중남미 긴장
입력 2020.03.09 (07:28) 수정 2020.03.09 (07:3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르헨티나에서 코로나19 에 감염된 6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중남미에서는 첫 사망자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르헨티나 보건당국은 현지시간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4살의 남성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중남미 대륙에서 코로나19 첫 사망자입니다.

이 남성은 지난달 유럽을 여행하고 25일 돌아온 뒤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이달 4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남성이 앓던 질병이 상태를 악화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니엘 페란테스/부에노스아이레스시 보건국 국장 : "with underlying illnesses like hypertension, diabetes, chronic lung disease and kidney failure."]

브라질 상파울루 한 상업 지역에서는 신용카드 회사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무실이 폐쇄됐습니다.

확진자가 발생한 건물뿐만 아니라 이 지역 일대에는 한국 주재 기업들이 밀집해 기업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또, 상파울루 유명 사립학교 1곳에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아 수업이 중단됐습니다.

현지시간 8일 오전까지 브라질에 코로나19 확진자는 20명으로 늘었습니다.

[보우소우나루/브라질 대통령 : "It is time for union. Although the problem may get worse, there is no reason to panic."]

중남미 대륙에서는 브라질을 포함해 멕시코와 에콰도르, 콜롬비아, 파라과이 등 10개 나라와 프랑스령 기아나 등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중남미 국가간 감염 사례도 발생하면서 각국 정부는 육로 국경의 검역도 더욱 강화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아르헨티나 60대 코로나19 확진자 첫 사망…중남미 긴장
    • 입력 2020-03-09 07:33:45
    • 수정2020-03-09 07:39:10
    뉴스광장
[앵커]

아르헨티나에서 코로나19 에 감염된 6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중남미에서는 첫 사망자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르헨티나 보건당국은 현지시간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4살의 남성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중남미 대륙에서 코로나19 첫 사망자입니다.

이 남성은 지난달 유럽을 여행하고 25일 돌아온 뒤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이달 4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남성이 앓던 질병이 상태를 악화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니엘 페란테스/부에노스아이레스시 보건국 국장 : "with underlying illnesses like hypertension, diabetes, chronic lung disease and kidney failure."]

브라질 상파울루 한 상업 지역에서는 신용카드 회사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무실이 폐쇄됐습니다.

확진자가 발생한 건물뿐만 아니라 이 지역 일대에는 한국 주재 기업들이 밀집해 기업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또, 상파울루 유명 사립학교 1곳에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아 수업이 중단됐습니다.

현지시간 8일 오전까지 브라질에 코로나19 확진자는 20명으로 늘었습니다.

[보우소우나루/브라질 대통령 : "It is time for union. Although the problem may get worse, there is no reason to panic."]

중남미 대륙에서는 브라질을 포함해 멕시코와 에콰도르, 콜롬비아, 파라과이 등 10개 나라와 프랑스령 기아나 등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중남미 국가간 감염 사례도 발생하면서 각국 정부는 육로 국경의 검역도 더욱 강화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