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괴산서 1명 추가 확진…‘집단 감염’ 경로는?
입력 2020.03.09 (09:03) 수정 2020.03.09 (10:11)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틀 동안 코로나 19 확진자가 잇따른 괴산에서 환자 1명이 또 추가됐습니다. 

180명 정도 사는 작은 마을에서만 벌써 10번째 환자인데요.

충북 첫 집단 감염 사례지만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괴산군 장연면 오가리에서 50대 여성 한 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 받았습니다.

어제 확진 받은 60대 남성의 부인으로, 오가리에서만 10번째 확진자입니다.

이 여성도 앞선 대부분의 마을 환자들처럼 별다른 의심 증세는 없었지만 주민 전원을 대상으로 한 진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 4일 마을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로 환자가 잇따르면서 주민과 농협 직원 등 190여 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는 대부분 마무리됐습니다.

다만 오가리 주민 10여 명과 이웃 마을로 확대한 진단 검사의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무엇보다 충북 첫 '집단 감염' 사례인데도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아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전정애/충청북도 보건복지국장 : "굉장히 연로한 분들이 많으세요. 그래서 이분들이 지금 기억을 잘 못 하세요, 자기들의 동선에 대해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확진자들간의) 연결 고리 교차점을 찾아야 되거든요."]

최고령 91살을 포함해 확진자 대부분이 7, 80대지만 건강 상태는 다행히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충청북도는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해 장연면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선포하고 방역을 강화했습니다.

괴산군도 즉석밥과 생수 등 일주일 치 긴급 생필품을 전하며, 주민들에게  자가 격리와 이동 제한 조치를 지켜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차영/괴산군수 : "(당분간) 이동 제한 조치를 해야될 거 같습니다. 필요한 생필품이나 이런 것들은 저희들이 체크해서 보내드리도록 할 거고요. 어렵고 힘드시지만 꼭 (이동 제한에) 참여를 해주셔서..."]

한편 청주 첫 확진자인 30대 택시 운전기사가 두 차례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했습니다.

충북에서는 청주 20대 홈쇼핑 상담 직원에 이은 두 번째 완치 사례입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괴산서 1명 추가 확진…‘집단 감염’ 경로는?
    • 입력 2020-03-09 09:03:03
    • 수정2020-03-09 10:11:28
    뉴스광장(청주)
[앵커]

이틀 동안 코로나 19 확진자가 잇따른 괴산에서 환자 1명이 또 추가됐습니다. 

180명 정도 사는 작은 마을에서만 벌써 10번째 환자인데요.

충북 첫 집단 감염 사례지만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괴산군 장연면 오가리에서 50대 여성 한 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 받았습니다.

어제 확진 받은 60대 남성의 부인으로, 오가리에서만 10번째 확진자입니다.

이 여성도 앞선 대부분의 마을 환자들처럼 별다른 의심 증세는 없었지만 주민 전원을 대상으로 한 진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 4일 마을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로 환자가 잇따르면서 주민과 농협 직원 등 190여 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는 대부분 마무리됐습니다.

다만 오가리 주민 10여 명과 이웃 마을로 확대한 진단 검사의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무엇보다 충북 첫 '집단 감염' 사례인데도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아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전정애/충청북도 보건복지국장 : "굉장히 연로한 분들이 많으세요. 그래서 이분들이 지금 기억을 잘 못 하세요, 자기들의 동선에 대해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확진자들간의) 연결 고리 교차점을 찾아야 되거든요."]

최고령 91살을 포함해 확진자 대부분이 7, 80대지만 건강 상태는 다행히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충청북도는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해 장연면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선포하고 방역을 강화했습니다.

괴산군도 즉석밥과 생수 등 일주일 치 긴급 생필품을 전하며, 주민들에게  자가 격리와 이동 제한 조치를 지켜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차영/괴산군수 : "(당분간) 이동 제한 조치를 해야될 거 같습니다. 필요한 생필품이나 이런 것들은 저희들이 체크해서 보내드리도록 할 거고요. 어렵고 힘드시지만 꼭 (이동 제한에) 참여를 해주셔서..."]

한편 청주 첫 확진자인 30대 택시 운전기사가 두 차례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했습니다.

충북에서는 청주 20대 홈쇼핑 상담 직원에 이은 두 번째 완치 사례입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