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미국, 한국 정부에 “코로나19 관련 추가 제한조치 없다” 확인
입력 2020.03.09 (09:26) 수정 2020.03.09 (09:34) 정치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여행금지 권고 지역 확대 등 한국에 대한 추가적인 제한 조치는 없을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이달 초부터 우리 측이 미측 고위 관계자를 수차례 접촉해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측 고위관계자는 미측에 한국 정부가 취해온 선제적이고 공세적인 방역 조치와 함께, 통계 수치를 활용해 정부가 현 상황을 효과적으로 통제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측은 '확산 차단'과 '지역사회 감염 완화'를 동시에 추진하는 한국의 전략을 소개하는 동시에 1일 만 5천건에 달하는 검사 역량, 이란(3.3%)·이탈리아(3.15%) 등에 비해 현저히 낮은 치사율(0.6%)을 내세웠습니다.

아울러 한국의 독자적 방식으로 1곳당 하루에 60여명의 검진이 가능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설치 현황 등도 설명했습니다.

이에 미측 고위관계자는 한국 정부의 방역 역량과 대응 현황 등에 신뢰감을 표했고 "미국 정부 차원에서 한국에 추가적인 조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여권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아울러 미측은 "여행금지 권고 지역 확대나 한국인의 미국 입국을 제한하는 조치는 고려하지 않는다"고도 했다고 여권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실제로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 4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여행 제한과 관련한 추가 조치를 검토 중인가'라는 물음에 "보건당국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추가 조치 부과를 권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때 "관련 데이터를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며 향후 발병 추이 등에 따라 추가 조처를 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으나 미국 정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 제한 조치 등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미국 정부는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도 신뢰를 보내며 한미 협력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미측 고위인사는 '미측 검역 전문가들이 한국의 선제적 방역 조치와 방역 역량, 투명성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미측은 한국의 대응역량이 초기 단계의 코로나19 확산이 진행 중인 미국에 좋은 참고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앞으로 한미가 임상경험을 공유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긴밀히 협력하기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미국, 한국 정부에 “코로나19 관련 추가 제한조치 없다” 확인
    • 입력 2020-03-09 09:26:47
    • 수정2020-03-09 09:34:46
    정치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여행금지 권고 지역 확대 등 한국에 대한 추가적인 제한 조치는 없을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이달 초부터 우리 측이 미측 고위 관계자를 수차례 접촉해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측 고위관계자는 미측에 한국 정부가 취해온 선제적이고 공세적인 방역 조치와 함께, 통계 수치를 활용해 정부가 현 상황을 효과적으로 통제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측은 '확산 차단'과 '지역사회 감염 완화'를 동시에 추진하는 한국의 전략을 소개하는 동시에 1일 만 5천건에 달하는 검사 역량, 이란(3.3%)·이탈리아(3.15%) 등에 비해 현저히 낮은 치사율(0.6%)을 내세웠습니다.

아울러 한국의 독자적 방식으로 1곳당 하루에 60여명의 검진이 가능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설치 현황 등도 설명했습니다.

이에 미측 고위관계자는 한국 정부의 방역 역량과 대응 현황 등에 신뢰감을 표했고 "미국 정부 차원에서 한국에 추가적인 조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여권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아울러 미측은 "여행금지 권고 지역 확대나 한국인의 미국 입국을 제한하는 조치는 고려하지 않는다"고도 했다고 여권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실제로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 4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여행 제한과 관련한 추가 조치를 검토 중인가'라는 물음에 "보건당국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추가 조치 부과를 권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때 "관련 데이터를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며 향후 발병 추이 등에 따라 추가 조처를 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으나 미국 정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 제한 조치 등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미국 정부는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도 신뢰를 보내며 한미 협력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미측 고위인사는 '미측 검역 전문가들이 한국의 선제적 방역 조치와 방역 역량, 투명성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미측은 한국의 대응역량이 초기 단계의 코로나19 확산이 진행 중인 미국에 좋은 참고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앞으로 한미가 임상경험을 공유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긴밀히 협력하기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