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여권 TK 비하, 바로잡아라”…민주, 징계 절차
입력 2020.03.09 (10:55) 수정 2020.03.09 (15:17) 정치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일부 여권 인사들의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비하 발언을 지적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가 추태 정치 문화를 바로잡으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권 측 인사들이 여전히 낡은 선거공학에 사로잡혀 대구경북 비하 발언을 일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민주당의 한 청년위원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대구는 통합당 지역이니 손절해도 된다'고 밝혀 비판을 받았고, 민주당 부산시당 관계자 B씨는 페이스북에 'TK에 코로나19가 두드러지는 이유는 한국당(미래통합당)과 그것을 광신하는 지역민들의 무능 때문'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습니다.

황 대표는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가 앞장서서 이런 추태 정치 문화를 바로잡고, 책임 있는 리더십으로 망언을 막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외국 같은 대탈출도 없었고 사재기도 없었다. 마스크를 중국에 팔지 않고 주민에게 나눠주는 지역 인터넷쇼핑몰 대표도 있고, 식당은 손해가 뻔해도 손님을 안 받고 포장배달만 하는 시민 정신이 현장에서 작동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잇따른 'TK 비하'…민주, 보직해임·징계 착수

민주당 청년위원회는 지난 6일 A씨를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보직해임 결정을 내렸습니다.

당 청년위는 "온라인 상 특정 지역에 대한 왜곡,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당론과 위배된 의견을 피력한 점을 확인한 결과 본인이 작성한 것이 맞고 위 모든 사항에 대해 인정했다"며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국민통합에 저해하는 언행을 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민주당 부산시당은 B씨가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보고 징계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민주당 부산시당 관계자는 오늘(9일) KBS와의 통화에서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징계를 내릴 수 있는 당규에 근거해 시당 윤리심판원에서 B씨의 소명을 들을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B씨가 당원인 것은 맞지만, 지난해 11월부터는 어떠한 직책도 맡고 있지 않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교안 “여권 TK 비하, 바로잡아라”…민주, 징계 절차
    • 입력 2020-03-09 10:55:35
    • 수정2020-03-09 15:17:06
    정치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일부 여권 인사들의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비하 발언을 지적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가 추태 정치 문화를 바로잡으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권 측 인사들이 여전히 낡은 선거공학에 사로잡혀 대구경북 비하 발언을 일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민주당의 한 청년위원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대구는 통합당 지역이니 손절해도 된다'고 밝혀 비판을 받았고, 민주당 부산시당 관계자 B씨는 페이스북에 'TK에 코로나19가 두드러지는 이유는 한국당(미래통합당)과 그것을 광신하는 지역민들의 무능 때문'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습니다.

황 대표는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가 앞장서서 이런 추태 정치 문화를 바로잡고, 책임 있는 리더십으로 망언을 막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외국 같은 대탈출도 없었고 사재기도 없었다. 마스크를 중국에 팔지 않고 주민에게 나눠주는 지역 인터넷쇼핑몰 대표도 있고, 식당은 손해가 뻔해도 손님을 안 받고 포장배달만 하는 시민 정신이 현장에서 작동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잇따른 'TK 비하'…민주, 보직해임·징계 착수

민주당 청년위원회는 지난 6일 A씨를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보직해임 결정을 내렸습니다.

당 청년위는 "온라인 상 특정 지역에 대한 왜곡,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당론과 위배된 의견을 피력한 점을 확인한 결과 본인이 작성한 것이 맞고 위 모든 사항에 대해 인정했다"며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국민통합에 저해하는 언행을 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민주당 부산시당은 B씨가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보고 징계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민주당 부산시당 관계자는 오늘(9일) KBS와의 통화에서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징계를 내릴 수 있는 당규에 근거해 시당 윤리심판원에서 B씨의 소명을 들을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B씨가 당원인 것은 맞지만, 지난해 11월부터는 어떠한 직책도 맡고 있지 않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