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함남서 단거리 발사체 3발 발사”
입력 2020.03.09 (12:01) 수정 2020.03.09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오늘 오전,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3발과 여러 종류의 방사포를 발사했습니다.

지난 2일에 이어 일주일 만입니다.

군은 오늘 발사가 지난달 28일과 이달 2일에 이은 동계 훈련의 일환이며 방사포를 포함한 합동타격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오늘 오전 7시 36분쯤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이 오늘 오전, 북한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다종의 단거리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최대 약 200km, 정점 고도는 약 50km로 탐지됐고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입니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단거리 발사체 3발에 더해 다종의 재래식 방사포도 같이 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습니다.

군 당국은 이번 발사를 지난달 28일과 이달 2일에 이은 동계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된 합동타격훈련으로 평가했습니다.

합참은 북한의 이러한 행동은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을 위해 노력하기로 한 9.19 군사합의 기본정신에 배치되는 것으로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오늘 발사는 지난 2일 이후 일주일 만입니다.

북한은 2일 낮, 강원도 원산 인근에서 동해 북동 방향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오전 8시 15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관으로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고 북한의 발사 의도를 분석하고 전반적인 군사 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습니다.

관계 장관들은 북한이 합동타격훈련을 계속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북, 함남서 단거리 발사체 3발 발사”
    • 입력 2020-03-09 12:04:48
    • 수정2020-03-09 13:03:02
    뉴스 12
[앵커]

북한이 오늘 오전,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3발과 여러 종류의 방사포를 발사했습니다.

지난 2일에 이어 일주일 만입니다.

군은 오늘 발사가 지난달 28일과 이달 2일에 이은 동계 훈련의 일환이며 방사포를 포함한 합동타격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오늘 오전 7시 36분쯤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이 오늘 오전, 북한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다종의 단거리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최대 약 200km, 정점 고도는 약 50km로 탐지됐고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입니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단거리 발사체 3발에 더해 다종의 재래식 방사포도 같이 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습니다.

군 당국은 이번 발사를 지난달 28일과 이달 2일에 이은 동계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된 합동타격훈련으로 평가했습니다.

합참은 북한의 이러한 행동은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을 위해 노력하기로 한 9.19 군사합의 기본정신에 배치되는 것으로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오늘 발사는 지난 2일 이후 일주일 만입니다.

북한은 2일 낮, 강원도 원산 인근에서 동해 북동 방향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오전 8시 15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관으로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고 북한의 발사 의도를 분석하고 전반적인 군사 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습니다.

관계 장관들은 북한이 합동타격훈련을 계속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