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업 잇따라…벼랑끝 내몰리는 자영업
입력 2020.03.09 (14:31) 수정 2020.03.09 (14:58)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이 외출을 꺼리고, 이른바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서면서, 가게들의 매출이 뚝 떨어졌습니다.

결국 직원들을 무급 휴가 보내고 문을 닫는 가게가 늘고 있는데, 가장 큰 문제는 언제 이 사태가 끝날지 모른다는 불안감입니다.

이상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울산 남구의 한 대형 음식점입니다.

직원 12명의 이 음식점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손님이 뚝 끊기고, 매출이 급감해 결국 모든 직원들을 무급휴가 보내고 지난 1일부터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답답한 마음에 사장은 매일 가게를 찾지만, 느는 건 한숨뿐입니다.

[우병창/음식점 사장 : "장사한 지 20년 만에 처음입니다. 코로나 영향으로 매출이 1/5로 줄어서 임대료나 직원들의 급여가 감당이 안돼서 어쩔 수 없이 문을 닫았습니다."]

이 음식점은 아예 의자를 모두 식탁 위에 올려놓고 일주일간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이처럼 휴업에 들어간 가게를 도심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직원을 많이 고용한 대형 가게들이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매출이 떨어져 직원 급여를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울산의 최대 번화가 가운데 하나인 남구 삼산동도 예외는 아닙니다.

오가는 사람이 확 줄면서, 가게들의 휴업사태가 잇따르고, 폐업까지 우려됩니다.

[최창근/공인중개사 : "지금 경기도 안 좋은 상태에서 코로나가 장기화되면 가게를 내놓는 분들도 많아질 것 같고, 가게를 하려고 계획 잡던 분들도 좀 더 사태를 지켜보고..."]

곳곳에서 '임대료 인하'운동이 벌어지기도 하지만, 매출 회복이 쉽지 않아 소상공인들은 답답할 뿐입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끝날지 몰라 휴업했거나 가게를 하고 있는 상인들의 불안감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 휴업 잇따라…벼랑끝 내몰리는 자영업
    • 입력 2020-03-09 14:31:29
    • 수정2020-03-09 14:58:26
    뉴스광장(울산)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이 외출을 꺼리고, 이른바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서면서, 가게들의 매출이 뚝 떨어졌습니다.

결국 직원들을 무급 휴가 보내고 문을 닫는 가게가 늘고 있는데, 가장 큰 문제는 언제 이 사태가 끝날지 모른다는 불안감입니다.

이상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울산 남구의 한 대형 음식점입니다.

직원 12명의 이 음식점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손님이 뚝 끊기고, 매출이 급감해 결국 모든 직원들을 무급휴가 보내고 지난 1일부터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답답한 마음에 사장은 매일 가게를 찾지만, 느는 건 한숨뿐입니다.

[우병창/음식점 사장 : "장사한 지 20년 만에 처음입니다. 코로나 영향으로 매출이 1/5로 줄어서 임대료나 직원들의 급여가 감당이 안돼서 어쩔 수 없이 문을 닫았습니다."]

이 음식점은 아예 의자를 모두 식탁 위에 올려놓고 일주일간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이처럼 휴업에 들어간 가게를 도심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직원을 많이 고용한 대형 가게들이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매출이 떨어져 직원 급여를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울산의 최대 번화가 가운데 하나인 남구 삼산동도 예외는 아닙니다.

오가는 사람이 확 줄면서, 가게들의 휴업사태가 잇따르고, 폐업까지 우려됩니다.

[최창근/공인중개사 : "지금 경기도 안 좋은 상태에서 코로나가 장기화되면 가게를 내놓는 분들도 많아질 것 같고, 가게를 하려고 계획 잡던 분들도 좀 더 사태를 지켜보고..."]

곳곳에서 '임대료 인하'운동이 벌어지기도 하지만, 매출 회복이 쉽지 않아 소상공인들은 답답할 뿐입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끝날지 몰라 휴업했거나 가게를 하고 있는 상인들의 불안감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