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충남] “확진자 증가세 완화…누적 102명”-3월9일 11시30분 브리핑
입력 2020.03.09 (18:24)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청남도 천안에서 어제 하루 4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와 충남 지역 확진자가 총 102명으로 늘었습니다.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는 오늘(9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세가 완화되는 경향을 보인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충청남도의 하루 발생 확진자 수는 지난달 28일 27명, 29일 17명, 이번 달 1일 14명에서 이후 하루 2~5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충청남도는 코로나19의 주요 발생거점이 지난달 19일 줌바댄스 강습이 이루어진 백석동 우리동네체육관이라고 밝히며, 강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수강생 23명 중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또 다른 주요 발생거점으로 두정동 소재 월드JNK피트니스를 언급하며 이 헬스장에서 4명의 확진자가 나와 헬스장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유증상 시 보건소 내원하라는 내용의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충청남도의 코로나19 대응 3월 9일 11시 30분 브리핑 현장입니다.

주요 장면은 아래 타임코드를 참고하세요.
▲ 00:00 충청남도 코로나19 발생 현황과 조치사항
▲ 01:32 발생거점 2곳에 대한 설명
▲ 02:36 도민 협조 부탁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사용지침 준수"
▲ 05:17 질의응답 - 두정동 월드JNK피트니스 검사 현황은?
▲ 06:54 질의응답 - ①천안 유입경로 파악됐나? ②천안시장 부재중이라 대처 미흡 지적 있는데?
▲ 10:12 질의응답 - 집집마다 방문해서 도민들에게 마스크 지급할 계획 없나?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코로나19-충남] “확진자 증가세 완화…누적 102명”-3월9일 11시30분 브리핑
    • 입력 2020-03-09 18:24:42
    케이야
충청남도 천안에서 어제 하루 4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와 충남 지역 확진자가 총 102명으로 늘었습니다.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는 오늘(9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세가 완화되는 경향을 보인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충청남도의 하루 발생 확진자 수는 지난달 28일 27명, 29일 17명, 이번 달 1일 14명에서 이후 하루 2~5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충청남도는 코로나19의 주요 발생거점이 지난달 19일 줌바댄스 강습이 이루어진 백석동 우리동네체육관이라고 밝히며, 강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수강생 23명 중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또 다른 주요 발생거점으로 두정동 소재 월드JNK피트니스를 언급하며 이 헬스장에서 4명의 확진자가 나와 헬스장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유증상 시 보건소 내원하라는 내용의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충청남도의 코로나19 대응 3월 9일 11시 30분 브리핑 현장입니다.

주요 장면은 아래 타임코드를 참고하세요.
▲ 00:00 충청남도 코로나19 발생 현황과 조치사항
▲ 01:32 발생거점 2곳에 대한 설명
▲ 02:36 도민 협조 부탁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사용지침 준수"
▲ 05:17 질의응답 - 두정동 월드JNK피트니스 검사 현황은?
▲ 06:54 질의응답 - ①천안 유입경로 파악됐나? ②천안시장 부재중이라 대처 미흡 지적 있는데?
▲ 10:12 질의응답 - 집집마다 방문해서 도민들에게 마스크 지급할 계획 없나?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