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한 달 버틸 수 있을까요?’…마스크 이어 소독용 알코올도 품귀
입력 2020.03.09 (19:24) 수정 2020.03.09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마스크에 이어 소독용 알코올도 품귀현상을 빚고 있습니다.

손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 수요가 늘면서 그런건데, 이 때문에 소독용 알코올이 꼭 필요한 병의원이나 환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호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큰 딸이 당뇨병을 앓고 있는 김 모 씨는 최근 알코올 솜을 사는 데 애를 먹었습니다.

가장 싼 제품도 가격이 3배 이상 올랐는데, 그마저도 구하기 어려웠습니다.

[김OO/'1형 당뇨' 환자 가족 : "(인슐린) 주사하고 혈당체크하면 두 번씩 네 번이니까 8~10개 정도 최소. 거기서 혈당 높으면 주사를 더 해야되고 혈당체크도 더 해야되기 때문에 더 많이 추가가 되겠죠."]

병의원도 비상입니다.

이 치과는 의료기구 소독이나 치료에 쓸 에탄올을 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상훈/치과의사 : "지금 4 리터에 반 정도 남았으니까 아무리 아껴 써도 한 달 이상 못 간다는 이야기죠. 환자분이 오셔도 치과진료를 못하는 사태가 온다는 이야기죠. 심각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에 신경을 쓰면서 소독용 알코올, 에탄올을 찾는 분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가격도 비싸지고 구하기조차 힘든 게 현실입니다.

약국을 찾아가 봤습니다.

[약사/음성변조 : "(언제부터 없어요?) 꽤 오래됐어요. 한 한 달? 손 소독제 만드신다고 감염병 초기에 엄청 사가셔서 글리세린, 정제수도 다 없어요."]

[약사/음성변조 : "가격이 문제가 아니고 물건 자체가 없어요. 전국에 다 없어요."]

에탄올 수요는 폭증했지만, 공급이 따라가질 못하고 있습니다.

[에탄올 생산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원부자재가 원래 중국에서 가져왔는데요. 국내생산으로 돌리다 보니까 국내생산으로 할 때에는 많이 애로사항이 있어가지고."]

정부는 소주에 쓰는 식용 에탄올도 손소독제로 쓸 수 있다고 했지만, 수급 문제가 더 심각해지기 전에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한 달 버틸 수 있을까요?’…마스크 이어 소독용 알코올도 품귀
    • 입력 2020-03-09 19:28:11
    • 수정2020-03-09 19:53:31
    뉴스 7
[앵커]

마스크에 이어 소독용 알코올도 품귀현상을 빚고 있습니다.

손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 수요가 늘면서 그런건데, 이 때문에 소독용 알코올이 꼭 필요한 병의원이나 환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호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큰 딸이 당뇨병을 앓고 있는 김 모 씨는 최근 알코올 솜을 사는 데 애를 먹었습니다.

가장 싼 제품도 가격이 3배 이상 올랐는데, 그마저도 구하기 어려웠습니다.

[김OO/'1형 당뇨' 환자 가족 : "(인슐린) 주사하고 혈당체크하면 두 번씩 네 번이니까 8~10개 정도 최소. 거기서 혈당 높으면 주사를 더 해야되고 혈당체크도 더 해야되기 때문에 더 많이 추가가 되겠죠."]

병의원도 비상입니다.

이 치과는 의료기구 소독이나 치료에 쓸 에탄올을 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상훈/치과의사 : "지금 4 리터에 반 정도 남았으니까 아무리 아껴 써도 한 달 이상 못 간다는 이야기죠. 환자분이 오셔도 치과진료를 못하는 사태가 온다는 이야기죠. 심각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에 신경을 쓰면서 소독용 알코올, 에탄올을 찾는 분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가격도 비싸지고 구하기조차 힘든 게 현실입니다.

약국을 찾아가 봤습니다.

[약사/음성변조 : "(언제부터 없어요?) 꽤 오래됐어요. 한 한 달? 손 소독제 만드신다고 감염병 초기에 엄청 사가셔서 글리세린, 정제수도 다 없어요."]

[약사/음성변조 : "가격이 문제가 아니고 물건 자체가 없어요. 전국에 다 없어요."]

에탄올 수요는 폭증했지만, 공급이 따라가질 못하고 있습니다.

[에탄올 생산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원부자재가 원래 중국에서 가져왔는데요. 국내생산으로 돌리다 보니까 국내생산으로 할 때에는 많이 애로사항이 있어가지고."]

정부는 소주에 쓰는 식용 에탄올도 손소독제로 쓸 수 있다고 했지만, 수급 문제가 더 심각해지기 전에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