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군, 예비군훈련 추가 연기 검토…“국민 이송 필요시 수송기 투입 준비”
입력 2020.03.09 (19:35) 수정 2020.03.09 (19:50) 정치
군 당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4월로 연기했던 올해 예비군 훈련 시작일을 추가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9일), 지난달 28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주요 지휘관 회의'에서 예비군 훈련 추가 연기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지난달 2일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조치로 이달 2일 시작 예정이던 동원훈련과 예비군 훈련을 4월 17일로 연기한 바 있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오늘 회의에서 의료용 고글, 방호복 등 방역물품의 수송과 국외에 격리된 국민 이송에 필요할 경우 군의 자산을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조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국외에 격리된 국민 이송에 전세기 투입이 어려울 경우 군이 수송기를 투입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하는 차원이라고 국방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또 마스크 5부제 시행이 원활하게 정착될 수 있도록 마스크 제작, 운송과 약국 판매 전 과정에 군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도 지시했습니다.

민간인을 접촉하지 않고 시행하는 훈련이나 민간인 출입이 통제된 필수 야외훈련을 시행하는 방안과 사이버·전장체계 관련 서버 시설을 '클린지역'으로 지정해 감염에서 보호하는 방안 등도 논의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정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라는 군사적 위협과 코로나19 확산이라는 비군사적 안보 위협이 공존하는 위기 상황에서 군이 가장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방위사업체의 50%가 영남권에 위치하고 있음을 고려해 코로나19로 인해 납기가 지연될 경우 지체상금을 면제하는 방안과 유휴설비·인력유지를 위한 금융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합참의장, 각 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연합사 부사령관, 병무청장과 방위사업청장 등 주요 지휘관과 기관장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군, 예비군훈련 추가 연기 검토…“국민 이송 필요시 수송기 투입 준비”
    • 입력 2020-03-09 19:35:37
    • 수정2020-03-09 19:50:03
    정치
군 당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4월로 연기했던 올해 예비군 훈련 시작일을 추가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9일), 지난달 28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주요 지휘관 회의'에서 예비군 훈련 추가 연기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지난달 2일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조치로 이달 2일 시작 예정이던 동원훈련과 예비군 훈련을 4월 17일로 연기한 바 있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오늘 회의에서 의료용 고글, 방호복 등 방역물품의 수송과 국외에 격리된 국민 이송에 필요할 경우 군의 자산을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조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국외에 격리된 국민 이송에 전세기 투입이 어려울 경우 군이 수송기를 투입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하는 차원이라고 국방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또 마스크 5부제 시행이 원활하게 정착될 수 있도록 마스크 제작, 운송과 약국 판매 전 과정에 군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도 지시했습니다.

민간인을 접촉하지 않고 시행하는 훈련이나 민간인 출입이 통제된 필수 야외훈련을 시행하는 방안과 사이버·전장체계 관련 서버 시설을 '클린지역'으로 지정해 감염에서 보호하는 방안 등도 논의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정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라는 군사적 위협과 코로나19 확산이라는 비군사적 안보 위협이 공존하는 위기 상황에서 군이 가장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방위사업체의 50%가 영남권에 위치하고 있음을 고려해 코로나19로 인해 납기가 지연될 경우 지체상금을 면제하는 방안과 유휴설비·인력유지를 위한 금융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합참의장, 각 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연합사 부사령관, 병무청장과 방위사업청장 등 주요 지휘관과 기관장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