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장기화…지역 상권 ‘휘청’
입력 2020.03.09 (20:04) 수정 2020.03.09 (20:07)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바깥 활동이 줄면서 지역 상권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습니다.
 
IMF 외환 위기 때만큼이나 힘들다는 하소연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는데요. 

이지현 기자가 시름에 잠긴 상인들을 직접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전북 관광 1번지로 꼽히는 전주 한옥마을.

오가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 만큼 썰렁합니다.

거리를 걷다 보면 문을 닫은 가게가 한 집 건너 한집 꼴입니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손님이 줄자, 주말에만 영업을 하고, 평일에는 문을 닫는 상점들이 늘고 있습니다.

[김경아/한옥마을 상인 : "요즘은 일주일에 한 3번은 쉬고, 3번 정도는 열고 그래요."]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이 줄면서 근처 남부시장도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시장에서 장을 보는 손님마저 발길이 끊기면서 상인들은 울상입니다.

[하현수/전주 남부시장 상인회장 : "지금에 와서는 80%, 90% 이상이 장사가 안 되고 있습니다. 젊은 사람들이나 할머니, 할아버지 모든 분이 시장에 안 오기 때문에…."]

원도심 골목상권도 코로나19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습니다.

바깥 활동이 뜸해지고, 유동 인구가 줄면서 매출은 반 토막 났습니다.

[상인/음성변조 : "오고 가는 행인이 반절 이상 줄었어요. 반절.. 장사가 안되니까 가게가 전부 문 열어놓고 그냥 사람이 안 들어가요."]

상인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나누기 위해 임대료까지 낮추며 위기 극복에 뛰어들고 있지만, 언제 진정될지 모르는 코로나19 사태에,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 경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코로나19 장기화…지역 상권 ‘휘청’
    • 입력 2020-03-09 20:04:58
    • 수정2020-03-09 20:07:08
    뉴스7(전주)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바깥 활동이 줄면서 지역 상권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습니다.
 
IMF 외환 위기 때만큼이나 힘들다는 하소연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는데요. 

이지현 기자가 시름에 잠긴 상인들을 직접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전북 관광 1번지로 꼽히는 전주 한옥마을.

오가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 만큼 썰렁합니다.

거리를 걷다 보면 문을 닫은 가게가 한 집 건너 한집 꼴입니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손님이 줄자, 주말에만 영업을 하고, 평일에는 문을 닫는 상점들이 늘고 있습니다.

[김경아/한옥마을 상인 : "요즘은 일주일에 한 3번은 쉬고, 3번 정도는 열고 그래요."]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이 줄면서 근처 남부시장도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시장에서 장을 보는 손님마저 발길이 끊기면서 상인들은 울상입니다.

[하현수/전주 남부시장 상인회장 : "지금에 와서는 80%, 90% 이상이 장사가 안 되고 있습니다. 젊은 사람들이나 할머니, 할아버지 모든 분이 시장에 안 오기 때문에…."]

원도심 골목상권도 코로나19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습니다.

바깥 활동이 뜸해지고, 유동 인구가 줄면서 매출은 반 토막 났습니다.

[상인/음성변조 : "오고 가는 행인이 반절 이상 줄었어요. 반절.. 장사가 안되니까 가게가 전부 문 열어놓고 그냥 사람이 안 들어가요."]

상인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나누기 위해 임대료까지 낮추며 위기 극복에 뛰어들고 있지만, 언제 진정될지 모르는 코로나19 사태에,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 경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