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강원] 강원 선거구 지각변동…새 대진표 속속
입력 2020.03.09 (20:36) 수정 2020.03.09 (20:36) 뉴스7(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주말 강원도 선거구가 지각변동을 일으켰습니다.

강원도의 경우, 원주와 강릉을 빼고, 모든 선거구가 뒤섞였는데요.

이에 따라, 여야의 대진표도 더 복잡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엄기숙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터]

선거구 재편의 진앙지가 된 춘천철원화천양구 선거구. 

먼저, 춘천시내인 갑굽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분구를 전제로 협력했던 어제의 동지, 육동한 전 강원연구원장과 허영 강원도당위원장이 공천권을 두고 맞붙습니다.

방식은 100% 국민경선입니다.

철원화천양구와 춘천 북부 6개 읍면동이 합쳐진 을구에선 전성 변호사와 정만호 전 경제부지사가 경선을 치릅니다.

반면, 미래통합당의 후보는 갑·을 선거구 모두 안개속입니다. 

현역인 김진태 의원에. 강대규 변호사와 최성현 전 강원도의원, 한기호 의원, 변지량 전 국가균형발전 자문위원까지 5명이 나왔습니다.

김진태 의원의 거취에 따라 당내 경선은 물론, 본게임 대진표까지 달라질 수 있습니다.

강릉의 판이 어떻게 짜여질지도 초미의 관심 거립니다.

민주당은 일찌감치 김경수 지역위원장을 공천했습니다.

반면, 통합당은 현역 권성동 의원에 김창남 황교안 당 대표 특보, 이영랑 한국이미지리더십센터 대표, 최명희 전 시장까지 기존 후보군만 4명인 상황에서 후보 추가공모까지 들어갔습니다.

원주갑의 경우, 민주당의 주자는 박우순 전 의원과 이광재 전 지사의 경선으로 결정됩니다.

미래통합당은 박정하 전 청와대 춘추관장을 대항마로 내세웠습니다.

원주을의 경우 민주당은 송기헌 의원을 공천했고, 통합당은 김대현 전 당협위원장과 이강후 전 의원간 경선을 통해 주자를 결정합니다.

동해태백삼척정선도 혼전입니다. 

민주당은 김동완 전 서울중앙지검 부이사관과 김명기 전 국방부장관 보좌관을 놓고 다시 경선을 실시합니다.

통합당 역시, 현역인 이철규 의원에 맞서, 김연식 전 태백시장, 한상열 초빙교수가 공천권을 놓고 승부를 벌입니다.

선거구획정 과정 내내 냉온탕을 오간 속초인제고성양양양. 

민주당에선 박상진 전 국회 차관보급 수석전문위원, 이동기 전 지역위원장, 최상용 전 도 보건복지특보 등 3명이 경선을 벌입니다. 

통합당에선 현역인 이양수 의원이 이미 공천을 확정지은 상탭니다. 

홍천·횡성·영월·평창의 경우, 민주당은 이미 공천했던 원경환 후보를 계속 밀기로 했고, 통합당은 박선규 전 영월군수와 유상범 변호사 사이에 낙점자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민생당의 김성순 후보는 춘천을 선거구로 출마하기로 했고, 정의당의 엄재철 후보는 조만간 출마지를 선택할 예정입니다.

이들을 포함해 현재 강원도 8개 선거구에는 7개 정당과 무소속 예비후보가 78명 등록돼 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 [오늘 강원] 강원 선거구 지각변동…새 대진표 속속
    • 입력 2020-03-09 20:36:21
    • 수정2020-03-09 20:36:25
    뉴스7(강릉)
[앵커]

지난 주말 강원도 선거구가 지각변동을 일으켰습니다.

강원도의 경우, 원주와 강릉을 빼고, 모든 선거구가 뒤섞였는데요.

이에 따라, 여야의 대진표도 더 복잡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엄기숙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터]

선거구 재편의 진앙지가 된 춘천철원화천양구 선거구. 

먼저, 춘천시내인 갑굽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분구를 전제로 협력했던 어제의 동지, 육동한 전 강원연구원장과 허영 강원도당위원장이 공천권을 두고 맞붙습니다.

방식은 100% 국민경선입니다.

철원화천양구와 춘천 북부 6개 읍면동이 합쳐진 을구에선 전성 변호사와 정만호 전 경제부지사가 경선을 치릅니다.

반면, 미래통합당의 후보는 갑·을 선거구 모두 안개속입니다. 

현역인 김진태 의원에. 강대규 변호사와 최성현 전 강원도의원, 한기호 의원, 변지량 전 국가균형발전 자문위원까지 5명이 나왔습니다.

김진태 의원의 거취에 따라 당내 경선은 물론, 본게임 대진표까지 달라질 수 있습니다.

강릉의 판이 어떻게 짜여질지도 초미의 관심 거립니다.

민주당은 일찌감치 김경수 지역위원장을 공천했습니다.

반면, 통합당은 현역 권성동 의원에 김창남 황교안 당 대표 특보, 이영랑 한국이미지리더십센터 대표, 최명희 전 시장까지 기존 후보군만 4명인 상황에서 후보 추가공모까지 들어갔습니다.

원주갑의 경우, 민주당의 주자는 박우순 전 의원과 이광재 전 지사의 경선으로 결정됩니다.

미래통합당은 박정하 전 청와대 춘추관장을 대항마로 내세웠습니다.

원주을의 경우 민주당은 송기헌 의원을 공천했고, 통합당은 김대현 전 당협위원장과 이강후 전 의원간 경선을 통해 주자를 결정합니다.

동해태백삼척정선도 혼전입니다. 

민주당은 김동완 전 서울중앙지검 부이사관과 김명기 전 국방부장관 보좌관을 놓고 다시 경선을 실시합니다.

통합당 역시, 현역인 이철규 의원에 맞서, 김연식 전 태백시장, 한상열 초빙교수가 공천권을 놓고 승부를 벌입니다.

선거구획정 과정 내내 냉온탕을 오간 속초인제고성양양양. 

민주당에선 박상진 전 국회 차관보급 수석전문위원, 이동기 전 지역위원장, 최상용 전 도 보건복지특보 등 3명이 경선을 벌입니다. 

통합당에선 현역인 이양수 의원이 이미 공천을 확정지은 상탭니다. 

홍천·횡성·영월·평창의 경우, 민주당은 이미 공천했던 원경환 후보를 계속 밀기로 했고, 통합당은 박선규 전 영월군수와 유상범 변호사 사이에 낙점자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민생당의 김성순 후보는 춘천을 선거구로 출마하기로 했고, 정의당의 엄재철 후보는 조만간 출마지를 선택할 예정입니다.

이들을 포함해 현재 강원도 8개 선거구에는 7개 정당과 무소속 예비후보가 78명 등록돼 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