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강원] 강원대 총장 선거 반쪽 전락 위기…직원·학생 “불참 선언”
입력 2020.03.09 (20:37) 수정 2020.03.09 (20:38) 뉴스7(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립강원대학교 총장 선거가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런데, 직원과 학생들이 투표 불참을 선언하면서, 반쪽자리 선거로 전락할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임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원대학교 곳곳에 현수막이 내걸렸습니다.

대학 행정직원들과 총학생회가 이번 총장 선거에 불참하겠다는 내용입니다.

현재 강원대 총장 선거의 학내 구성원별 투표 반영 비율은 교직원 88.33%, 직원 13.33%, 학생 3.33%.

이를 현재 선거인 수로 환산하면, 교수들만 1인 1표를 행사할 수 있고, 직원은 6명이 1표, 학생은 500명이 1표를 갖게 됩니다.

강원대 직원들은 이런 투표 반영 비율이 학내 구성원의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유광수/강원대학교 직원 : "권리를 주고 권한을 행사할수 있도록 마련을 해줘야 하는데, 권한을 나눠준다고만 생각을 하는 것이지 함께 이끌어 간다는 생각을 못 하는 것 같고..."]

여기에, 코로나 여파로 개강이 2주 연기된 데다, 개 토론회도 인터넷 중계로 대체되면서 후보를 검증할 기회도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오성훈/강원대 총학생회장 : "학생들은 학교를 오지 않고 이것에 대해서 접할 부분이 많이 없다 보니까 향후 총장이 선출되더라도 학생들은 관심이 떨어질 수밖에 없고..."]

하지만 선거를 미루는 것도 현실적으로 어렵습니다.

국회의원 선거 30일 전에 총장 선거를 마무리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김만구 교수/총장임용추천위원회 : "30일 이전까지는 국회의원 선거 외에 아무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총장 추천위원회에서는 논의 끝에 3월달에 모바일을 통해서 사람들 접촉이 없는 선거를 치르기로."]

강원대 총장 선거는 당초 계획대로 이달 11일 열릴 예정입니다.

결국, 직원과 학생들이 최종 투표 불참을 선언하면서 총장 선거가 반쪽자리 선거가 됐다는 비판을 면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 [오늘 강원] 강원대 총장 선거 반쪽 전락 위기…직원·학생 “불참 선언”
    • 입력 2020-03-09 20:37:29
    • 수정2020-03-09 20:38:10
    뉴스7(강릉)
[앵커]

국립강원대학교 총장 선거가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런데, 직원과 학생들이 투표 불참을 선언하면서, 반쪽자리 선거로 전락할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임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원대학교 곳곳에 현수막이 내걸렸습니다.

대학 행정직원들과 총학생회가 이번 총장 선거에 불참하겠다는 내용입니다.

현재 강원대 총장 선거의 학내 구성원별 투표 반영 비율은 교직원 88.33%, 직원 13.33%, 학생 3.33%.

이를 현재 선거인 수로 환산하면, 교수들만 1인 1표를 행사할 수 있고, 직원은 6명이 1표, 학생은 500명이 1표를 갖게 됩니다.

강원대 직원들은 이런 투표 반영 비율이 학내 구성원의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유광수/강원대학교 직원 : "권리를 주고 권한을 행사할수 있도록 마련을 해줘야 하는데, 권한을 나눠준다고만 생각을 하는 것이지 함께 이끌어 간다는 생각을 못 하는 것 같고..."]

여기에, 코로나 여파로 개강이 2주 연기된 데다, 개 토론회도 인터넷 중계로 대체되면서 후보를 검증할 기회도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오성훈/강원대 총학생회장 : "학생들은 학교를 오지 않고 이것에 대해서 접할 부분이 많이 없다 보니까 향후 총장이 선출되더라도 학생들은 관심이 떨어질 수밖에 없고..."]

하지만 선거를 미루는 것도 현실적으로 어렵습니다.

국회의원 선거 30일 전에 총장 선거를 마무리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김만구 교수/총장임용추천위원회 : "30일 이전까지는 국회의원 선거 외에 아무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총장 추천위원회에서는 논의 끝에 3월달에 모바일을 통해서 사람들 접촉이 없는 선거를 치르기로."]

강원대 총장 선거는 당초 계획대로 이달 11일 열릴 예정입니다.

결국, 직원과 학생들이 최종 투표 불참을 선언하면서 총장 선거가 반쪽자리 선거가 됐다는 비판을 면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