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스크 5부제 시행…매점매석 자진신고 유도
입력 2020.03.09 (20:39) 수정 2020.03.09 (21:01)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부터 전국 약국에서 마스크 구매 5부제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부족한 마스크 물량을 확보를 위해 이번 주말까지 매점매석을 자진 신고하면 처벌을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김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부터 시작된 마스크 5부제에서 가장 중요한 건 출생연도 끝자립니다.

월요일은 1과 6, 화요일은 2와 7, 이런 식으로 금요일까지 정해진 요일에만 마스크를 두 장씩 살 수 있습니다.

토요일과 일요일은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마스크 구매가 가능합니다.

이때 주민등록증과 운전면허증, 여권 중 하나를 가지고 가야 마스크를 살 수 있습니다.

약국이 중복구매 확인시스템에 구매 이력을 입력하면 같은 주에는 더 살 수 없습니다.

장애인에 한해 허용됐던 대리 구매 범위는 확대됐습니다.

함께 사는 가족이 2010년 이후 출생한 어린이거나 1940년 이전 출생한 어르신이면 다른 가족이 본인 신분증과 주민등록등본을 제시해 대신 살 수 있습니다.

이 역시 약국에 대신 가는 본인 기준이 아니라 어린이나 어르신에게 해당하는 5부제 요일에 가야 합니다.

장기요양급여 수급자도 장기요양인증서를 제시하면 동거인이 마스크를 대신 사다 줄 수 있습니다.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는 중복확인시스템 마련 전까지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누구나 하루 한 장 살 수 있습니다.

다만 서울과 경기 등 도심에 있는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는 마스크를 취급하지 않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오늘 추가 기자회견을 열고 내일부터 이번 주 토요일까지 마스크 매점매석 특별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기간 스스로 신고하면 처벌을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김용범/기획재정부 1차관 : "신고 물량은 조달청이 적정 가격으로 신속하게 매입하고 신고 내용은 세무 검증 등의 목적으로 국세청에 제공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20%를 차지하는 민간 마스크의 경우 신고제가 적용돼 3천 장 이상을 팔 경우 다음날 정오까지 온라인 시스템에 신고해야 합니다.

만 장 이상을 판매할 경우엔 사전 승인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마스크 5부제 시행…매점매석 자진신고 유도
    • 입력 2020-03-09 20:39:56
    • 수정2020-03-09 21:01:21
    뉴스7(청주)
[앵커]

오늘부터 전국 약국에서 마스크 구매 5부제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부족한 마스크 물량을 확보를 위해 이번 주말까지 매점매석을 자진 신고하면 처벌을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김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부터 시작된 마스크 5부제에서 가장 중요한 건 출생연도 끝자립니다.

월요일은 1과 6, 화요일은 2와 7, 이런 식으로 금요일까지 정해진 요일에만 마스크를 두 장씩 살 수 있습니다.

토요일과 일요일은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마스크 구매가 가능합니다.

이때 주민등록증과 운전면허증, 여권 중 하나를 가지고 가야 마스크를 살 수 있습니다.

약국이 중복구매 확인시스템에 구매 이력을 입력하면 같은 주에는 더 살 수 없습니다.

장애인에 한해 허용됐던 대리 구매 범위는 확대됐습니다.

함께 사는 가족이 2010년 이후 출생한 어린이거나 1940년 이전 출생한 어르신이면 다른 가족이 본인 신분증과 주민등록등본을 제시해 대신 살 수 있습니다.

이 역시 약국에 대신 가는 본인 기준이 아니라 어린이나 어르신에게 해당하는 5부제 요일에 가야 합니다.

장기요양급여 수급자도 장기요양인증서를 제시하면 동거인이 마스크를 대신 사다 줄 수 있습니다.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는 중복확인시스템 마련 전까지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누구나 하루 한 장 살 수 있습니다.

다만 서울과 경기 등 도심에 있는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는 마스크를 취급하지 않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오늘 추가 기자회견을 열고 내일부터 이번 주 토요일까지 마스크 매점매석 특별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기간 스스로 신고하면 처벌을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김용범/기획재정부 1차관 : "신고 물량은 조달청이 적정 가격으로 신속하게 매입하고 신고 내용은 세무 검증 등의 목적으로 국세청에 제공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20%를 차지하는 민간 마스크의 경우 신고제가 적용돼 3천 장 이상을 팔 경우 다음날 정오까지 온라인 시스템에 신고해야 합니다.

만 장 이상을 판매할 경우엔 사전 승인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