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당 박상복·박천동, 북구 경선 불복…재심 신청
입력 2020.03.09 (16:20) 수정 2020.03.10 (19:48)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래통합당 북구 공천 심사에서 탈락한 박상복, 박천동 두 예비후보가 결과에 불복하고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했습니다.

박상복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서 "단수 공천된 박대동 후보는 2016년 20대 총선 당시 보좌진 월급 편취 의혹의 중심에 있는 사람으로, 원칙과 기준이 무너진 공천" 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박천동 전 북구청장도 공천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재심을 신청했습니다.
  • 통합당 박상복·박천동, 북구 경선 불복…재심 신청
    • 입력 2020-03-10 19:48:25
    • 수정2020-03-10 19:48:27
    뉴스광장(울산)
미래통합당 북구 공천 심사에서 탈락한 박상복, 박천동 두 예비후보가 결과에 불복하고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했습니다.

박상복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서 "단수 공천된 박대동 후보는 2016년 20대 총선 당시 보좌진 월급 편취 의혹의 중심에 있는 사람으로, 원칙과 기준이 무너진 공천" 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박천동 전 북구청장도 공천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재심을 신청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