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트럼프, 코로나19 국가비상사태 선포…‘드라이브스루’ 검사 방식 도입
입력 2020.03.14 (04:46) 수정 2020.03.14 (06:5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또 자동차에 탄 채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한국식 선별진료소와 비슷한 '드라이브 스루' 검사 방식을 도입할 의향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3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나는 오늘 2개의 매우 큰 두 단어 '국가 비상' 사태를 공식적으로 선포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어떤 자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주 정부 등이 코로나19 발병에 대응하기 위해 500억 달러의 자금에 접근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의사와 병원이 환자 치료의 유연성을 갖도록 연방 규제와 법에 대한 면제를 줄 비상 권한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부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병원은 그들이 원한대로 할 수 있다"며 모든 병원이 비상대응계획을 작동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또 "나는 모든 주가 즉각 효과적인 긴급 운영센터를 설치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중보건 전문가가 중요한 지역으로 확인한 곳에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하는 방안을 약국 및 소매업자들과 논의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드라이브 스루 검사의 목표가 차에서 내릴 필요 없이 차에 탄 채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식 선별진료소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발병에 따른 재정적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연방이 소유한 학자금 대출 이자를 면제하고, 에너지 시장을 지원하기 위해 비축유를 구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번 일은 지나갈 것이고, 우리는 더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발병 초기 미국의 위험이 낮다는 입장이었지만 감염자가 늘면서 대규모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이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비상사태 선포로 연방재난관리처는 400억달러가 넘는 재난기금을 활용해 주 정부에 검사, 의료시설 등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의회가 승인한 83억달러의 긴급 예산에 서명했지만 추가 재원 확보를 위해 비상사태 선포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정치권을 중심으로 꾸준히 제기됐습니다.

그동안 보건 위협으로 인해 비상사태가 선포된 적은 몇 차례 있었습니다. 하지만 질병에 따른 것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2000년 뉴저지와 뉴욕에서 모기를 통해 전염되는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사례 등 극히 드물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트럼프, 코로나19 국가비상사태 선포…‘드라이브스루’ 검사 방식 도입
    • 입력 2020-03-14 04:46:28
    • 수정2020-03-14 06:53:41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또 자동차에 탄 채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한국식 선별진료소와 비슷한 '드라이브 스루' 검사 방식을 도입할 의향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3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나는 오늘 2개의 매우 큰 두 단어 '국가 비상' 사태를 공식적으로 선포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어떤 자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주 정부 등이 코로나19 발병에 대응하기 위해 500억 달러의 자금에 접근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의사와 병원이 환자 치료의 유연성을 갖도록 연방 규제와 법에 대한 면제를 줄 비상 권한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부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병원은 그들이 원한대로 할 수 있다"며 모든 병원이 비상대응계획을 작동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또 "나는 모든 주가 즉각 효과적인 긴급 운영센터를 설치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중보건 전문가가 중요한 지역으로 확인한 곳에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하는 방안을 약국 및 소매업자들과 논의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드라이브 스루 검사의 목표가 차에서 내릴 필요 없이 차에 탄 채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식 선별진료소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발병에 따른 재정적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연방이 소유한 학자금 대출 이자를 면제하고, 에너지 시장을 지원하기 위해 비축유를 구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번 일은 지나갈 것이고, 우리는 더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발병 초기 미국의 위험이 낮다는 입장이었지만 감염자가 늘면서 대규모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이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비상사태 선포로 연방재난관리처는 400억달러가 넘는 재난기금을 활용해 주 정부에 검사, 의료시설 등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의회가 승인한 83억달러의 긴급 예산에 서명했지만 추가 재원 확보를 위해 비상사태 선포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정치권을 중심으로 꾸준히 제기됐습니다.

그동안 보건 위협으로 인해 비상사태가 선포된 적은 몇 차례 있었습니다. 하지만 질병에 따른 것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2000년 뉴저지와 뉴욕에서 모기를 통해 전염되는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사례 등 극히 드물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