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美국무부, ‘미군이 우한에 코로나19’ 발언에 中대사 초치
입력 2020.03.14 (04:53) 수정 2020.03.14 (05:23) 국제
미국 국무부가 미군이 중국 우한에 코로나19를 가져왔을 수 있다는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발언과 관련해 미국 주재 중국 대사를 초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13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익명을 요청한 국무부 당국자를 인용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코로나19 발언과 관련해 초치가 이뤄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2일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미군이 중국 우한에 코로나19를 가져온 것일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따로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았습니다.

중국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발원한 것이 아닐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반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우한 바이러스'라는 표현을 쓰며 중국이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해왔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왔다고 발언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중국 외교부 제공]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美국무부, ‘미군이 우한에 코로나19’ 발언에 中대사 초치
    • 입력 2020-03-14 04:53:56
    • 수정2020-03-14 05:23:26
    국제
미국 국무부가 미군이 중국 우한에 코로나19를 가져왔을 수 있다는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발언과 관련해 미국 주재 중국 대사를 초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13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익명을 요청한 국무부 당국자를 인용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코로나19 발언과 관련해 초치가 이뤄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2일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미군이 중국 우한에 코로나19를 가져온 것일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따로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았습니다.

중국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발원한 것이 아닐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반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우한 바이러스'라는 표현을 쓰며 중국이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해왔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왔다고 발언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중국 외교부 제공]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