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글로벌 돋보기] 중국 대응 일주일만 빨랐더라도…“코로나19 66% 감소”
입력 2020.03.14 (08:02) 글로벌 돋보기
"중국 인민의 힘든 노력이 세계 각국의 전염병 방제를 위한 소중한 시간을 벌어줬고 중요한 공헌을 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어제(12일) 통화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오늘 보도했습니다.

인민일보는 또 논설에서 '중국의 전면적이고 엄격하며 철저한 방역조치'를 세계가 배워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감염병 방역은 전쟁과 같아서 분초를 다투는 일"이라며 중국의 대규모 방역 조치가 "국제사회에 기회의 창을 마련해줬다"고 강조했습니다.

우한발 코로나19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은 일관됩니다. 코로나19 발병 뒤 당국이 빠르고 철저한 방역 조치를 실행했고, 그 덕분에 전 세계 국가들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는 겁니다.

중국의 주장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방역 조치 실행 시기별 코로나19 확산 모델(출처 : WorldPop)방역 조치 실행 시기별 코로나19 확산 모델(출처 : WorldPop)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이 적절했는지 가늠해볼 수 있는 흥미로운 연구가 영국에서 나왔습니다.

중국이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몇 주만 일찍 시행했어도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피해가 크게 줄었을 것이라고 영국 사우스햄튼 대학의 앤드류 타템(Andrew J Tatem) 지리·환경과학 교수가 말했다고 영국 가디언지가 현지시간 11일 보도했습니다.

타템 교수가 이끄는 지리·환경과학 연구진 '월드팝'은 중국 본토 내 도시에서 발생한 다양한 발병 시나리오에 대한 정교한 모의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예방·통제를 위한 초기 격리 전략 및 핵심 조치와 그 시행 시점이 질병의 전파 속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했습니다.

연구 결과 중국이 코로나19 조기 진단, 감염자 격리, 여행 제한 등 조치를 일주일만 일찍 실행했다면 감염자 수가 지금보다 66% 줄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또 해당 조치가 3주 일찍 이뤄졌다면 코로나19 확산을 95% 억제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중국 정부의 움직임이 조금만 더 늦었다면 그야말로 파국이 벌어졌을 것이라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진단과 격리, 여행제한이 1주만 늦었더라면 감염 사례가 3배 넘게 늘어나는 것으로 연구 결과 나타났습니다.

방역 조치가 2주 미뤄졌을 경우 감염자 수는 그렇지 않을 때보다 7배, 3주 늦었을 때는 감염자가 무려 18배나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코로나19 대응이 아예 이뤄지지 않았으면 감염 사례 수는 67배 증가했을 것이라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입니다.

이에 대해 타템 교수는 "오직 과학적인 입장에서 볼 때, 최대한 빨리 방역 조치를 시행하는 것이 전염병의 전파 속도를 늦추고 발병 규모를 줄이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감염 사례가 더 느는 것을 막기 위해 중국 내 여행 제한이 해제되더라도 몇 개월 동안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발발 초기, '방역 골든타임'을 사수했다면 어쩌면 거의 피해 없이 사태 종식 수순을 밟을 수도 있었다는 것이 연구의 핵심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중국 정부가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근거들이 속속 나타나고 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첫 코로나19 환자가 지난해 11월 17일 나왔을 수도 있다는 중국 정부의 비공개 자료가 존재한다고 오늘(13일) 보도했습니다. 자료에서 코로나19 첫 환자는 후베이성에 거주하는 55세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지난해 11월에만 39∼79세의 9명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자료에 나타났습니다.

또 해당 자료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지난해 말까지 자국 내 코로나19 환자를 최소 266명으로 판단하고 있었습니다.

중국 우한시 당국은 지난해 12월 31일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 27명이 발생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SCMP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코로나19는 첫 발생 뒤 한 달 넘게 아무런 대책도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확산하고 있었던 셈입니다.

코로나19 알렸다가 처벌당한 의사 리원량코로나19 알렸다가 처벌당한 의사 리원량

이에 더해 코로나19 유행 초기 중국 당국이 관련 정보 공개를 막았다는 폭로까지 나왔습니다.

중국 우한중심병원의 응급과 주임 아이펀은 사태 초기 우한시 당국이 코로나19 함구령을 내렸다고 잡지 인터뷰를 통해 비판했다고 SCMP가 지난 11일 전했습니다.

아이펀은 코로나19의 출현을 알렸다가 유언비어 유포죄로 처벌받은 뒤 결국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의사 리원량과 같은 병원에서 일한 동료입니다.

아이 주임은 지난해 12월 30일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과 유사한 폐렴에 걸린 환자의 진단보고서를 접하고 이를 동료 의사들에게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였습니다.

하지만 1월 2일 병원의 당 서기는 아이펀을 불러 "헛소문을 퍼뜨렸다"며 호되게 질책하고 함구령을 내렸습니다.

아이 주임은 "만약 사람들이 좀 더 일찍 (질병에 대한) 주의를 들었다면 지금처럼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잡지 인터뷰에서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인터뷰는 해당 잡지사의 SNS에 올라왔다가 중국의 언론 검열에 걸려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분노한 중국 네티즌들은 당국의 검열을 피하기 위해 해당 인터뷰 내용을 각종 암호와 '갑골문자'로 번역해 인터넷에 퍼뜨리고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글로벌 돋보기] 중국 대응 일주일만 빨랐더라도…“코로나19 66% 감소”
    • 입력 2020-03-14 08:02:12
    글로벌 돋보기
"중국 인민의 힘든 노력이 세계 각국의 전염병 방제를 위한 소중한 시간을 벌어줬고 중요한 공헌을 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어제(12일) 통화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오늘 보도했습니다.

인민일보는 또 논설에서 '중국의 전면적이고 엄격하며 철저한 방역조치'를 세계가 배워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감염병 방역은 전쟁과 같아서 분초를 다투는 일"이라며 중국의 대규모 방역 조치가 "국제사회에 기회의 창을 마련해줬다"고 강조했습니다.

우한발 코로나19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은 일관됩니다. 코로나19 발병 뒤 당국이 빠르고 철저한 방역 조치를 실행했고, 그 덕분에 전 세계 국가들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는 겁니다.

중국의 주장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방역 조치 실행 시기별 코로나19 확산 모델(출처 : WorldPop)방역 조치 실행 시기별 코로나19 확산 모델(출처 : WorldPop)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이 적절했는지 가늠해볼 수 있는 흥미로운 연구가 영국에서 나왔습니다.

중국이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몇 주만 일찍 시행했어도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피해가 크게 줄었을 것이라고 영국 사우스햄튼 대학의 앤드류 타템(Andrew J Tatem) 지리·환경과학 교수가 말했다고 영국 가디언지가 현지시간 11일 보도했습니다.

타템 교수가 이끄는 지리·환경과학 연구진 '월드팝'은 중국 본토 내 도시에서 발생한 다양한 발병 시나리오에 대한 정교한 모의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예방·통제를 위한 초기 격리 전략 및 핵심 조치와 그 시행 시점이 질병의 전파 속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했습니다.

연구 결과 중국이 코로나19 조기 진단, 감염자 격리, 여행 제한 등 조치를 일주일만 일찍 실행했다면 감염자 수가 지금보다 66% 줄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또 해당 조치가 3주 일찍 이뤄졌다면 코로나19 확산을 95% 억제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중국 정부의 움직임이 조금만 더 늦었다면 그야말로 파국이 벌어졌을 것이라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진단과 격리, 여행제한이 1주만 늦었더라면 감염 사례가 3배 넘게 늘어나는 것으로 연구 결과 나타났습니다.

방역 조치가 2주 미뤄졌을 경우 감염자 수는 그렇지 않을 때보다 7배, 3주 늦었을 때는 감염자가 무려 18배나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코로나19 대응이 아예 이뤄지지 않았으면 감염 사례 수는 67배 증가했을 것이라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입니다.

이에 대해 타템 교수는 "오직 과학적인 입장에서 볼 때, 최대한 빨리 방역 조치를 시행하는 것이 전염병의 전파 속도를 늦추고 발병 규모를 줄이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감염 사례가 더 느는 것을 막기 위해 중국 내 여행 제한이 해제되더라도 몇 개월 동안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발발 초기, '방역 골든타임'을 사수했다면 어쩌면 거의 피해 없이 사태 종식 수순을 밟을 수도 있었다는 것이 연구의 핵심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중국 정부가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근거들이 속속 나타나고 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첫 코로나19 환자가 지난해 11월 17일 나왔을 수도 있다는 중국 정부의 비공개 자료가 존재한다고 오늘(13일) 보도했습니다. 자료에서 코로나19 첫 환자는 후베이성에 거주하는 55세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지난해 11월에만 39∼79세의 9명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자료에 나타났습니다.

또 해당 자료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지난해 말까지 자국 내 코로나19 환자를 최소 266명으로 판단하고 있었습니다.

중국 우한시 당국은 지난해 12월 31일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 27명이 발생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SCMP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코로나19는 첫 발생 뒤 한 달 넘게 아무런 대책도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확산하고 있었던 셈입니다.

코로나19 알렸다가 처벌당한 의사 리원량코로나19 알렸다가 처벌당한 의사 리원량

이에 더해 코로나19 유행 초기 중국 당국이 관련 정보 공개를 막았다는 폭로까지 나왔습니다.

중국 우한중심병원의 응급과 주임 아이펀은 사태 초기 우한시 당국이 코로나19 함구령을 내렸다고 잡지 인터뷰를 통해 비판했다고 SCMP가 지난 11일 전했습니다.

아이펀은 코로나19의 출현을 알렸다가 유언비어 유포죄로 처벌받은 뒤 결국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의사 리원량과 같은 병원에서 일한 동료입니다.

아이 주임은 지난해 12월 30일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과 유사한 폐렴에 걸린 환자의 진단보고서를 접하고 이를 동료 의사들에게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였습니다.

하지만 1월 2일 병원의 당 서기는 아이펀을 불러 "헛소문을 퍼뜨렸다"며 호되게 질책하고 함구령을 내렸습니다.

아이 주임은 "만약 사람들이 좀 더 일찍 (질병에 대한) 주의를 들었다면 지금처럼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잡지 인터뷰에서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인터뷰는 해당 잡지사의 SNS에 올라왔다가 중국의 언론 검열에 걸려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분노한 중국 네티즌들은 당국의 검열을 피하기 위해 해당 인터뷰 내용을 각종 암호와 '갑골문자'로 번역해 인터넷에 퍼뜨리고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