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네팔, 에베레스트 포함 히말라야 등반 4월말까지 불허
입력 2020.03.14 (10:19) 수정 2020.03.14 (10:25) 국제
네팔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에베레스트를 포함한 히말라야 산맥의 모든 등반을 불허하기로 현지시간 13일 결정했습니다.

네팔 관광부 관계자는 "봄철 등반 시즌은 3∼5월인데, 일단 4월 30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며 "이는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조처"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12일 중국이 에베레스트 등산로 폐쇄를 발표했습니다.

네팔의 코로나19 확진자는 현재까지 1명입니다.

네팔 정부는 입산 불허와 함께 모든 방문객의 도착비자 발급을 중단하고, 외국에서 입국 시 14일간 자가 격리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또 외국인의 육로 입국을 막고 수도 카트만두의 국제공항으로만 입국하도록 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네팔, 에베레스트 포함 히말라야 등반 4월말까지 불허
    • 입력 2020-03-14 10:19:02
    • 수정2020-03-14 10:25:45
    국제
네팔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에베레스트를 포함한 히말라야 산맥의 모든 등반을 불허하기로 현지시간 13일 결정했습니다.

네팔 관광부 관계자는 "봄철 등반 시즌은 3∼5월인데, 일단 4월 30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며 "이는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조처"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12일 중국이 에베레스트 등산로 폐쇄를 발표했습니다.

네팔의 코로나19 확진자는 현재까지 1명입니다.

네팔 정부는 입산 불허와 함께 모든 방문객의 도착비자 발급을 중단하고, 외국에서 입국 시 14일간 자가 격리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또 외국인의 육로 입국을 막고 수도 카트만두의 국제공항으로만 입국하도록 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