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확진자 집주소, 직장명 비공개…공익·사생활 고려”
입력 2020.03.14 (16:03) 수정 2020.03.14 (16:14) 사회
방역 당국이 앞으로 코로나19 확진자의 집주소와 직장명 등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원칙상 공개하지 않도록 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에 대한 지침을 만들어 지자체에 배포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거주지 세부주소와 직장명은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고, 직장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했을 우려가 있는 경우에만 공개할 수 있습니다. 확진자의 접촉자가 있으면, 방문 장소와 이동수단은 공개합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오늘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사항 등을 고려해 지침을 마련했다"며 "노출자의 신속한 확인이라는 공익적 목적, 사생활 보호의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습니다.

지자체는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 대상에서 제외하고, 가능한 범위 내에서 공간적, 시간적 정보를 특정해 공개해야 합니다. 환자의 코로나19 증상 발생 하루 전부터 격리일까지, 증상이 확인되지 않는 경우는 검체 채취일 하루 전부터 격리일까지 접촉자가 발생한 장소 및 이동수단을 공개합니다. 단, 공개 대상은 시간적이나 공간적으로 감염을 우려할 만큼 확진자와의 접촉이 일어난 장소 및 이동수단에 한정됩니다. 접촉자 범위는 확진 환자의 증상 및 마스크 착용 여부, 체류기간, 노출상황 및 시기 등을 고려해 결정합니다.

이외 방문 건물은 특정 층 또는 호실,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특정 매장명과 특정 시간대를, 상점은 상호 및 정확한 소재지 정보, 대중교통은 노선번호, 호선·호차 번호, 탑승지 및 탑승일시, 하차지 및 하차일시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에는 정보를 공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방문 장소 등을 구체적인 날짜와 시간대별로 인터넷에 공개하는 방역당국의 조치에 대해서 사생활 침해라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9일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이동 경로를 알리는 과정에서 내밀한 사생활 정보가 필요 이상으로 과도하게 노출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방역당국 “확진자 집주소, 직장명 비공개…공익·사생활 고려”
    • 입력 2020-03-14 16:03:48
    • 수정2020-03-14 16:14:17
    사회
방역 당국이 앞으로 코로나19 확진자의 집주소와 직장명 등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원칙상 공개하지 않도록 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에 대한 지침을 만들어 지자체에 배포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거주지 세부주소와 직장명은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고, 직장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했을 우려가 있는 경우에만 공개할 수 있습니다. 확진자의 접촉자가 있으면, 방문 장소와 이동수단은 공개합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오늘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사항 등을 고려해 지침을 마련했다"며 "노출자의 신속한 확인이라는 공익적 목적, 사생활 보호의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습니다.

지자체는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 대상에서 제외하고, 가능한 범위 내에서 공간적, 시간적 정보를 특정해 공개해야 합니다. 환자의 코로나19 증상 발생 하루 전부터 격리일까지, 증상이 확인되지 않는 경우는 검체 채취일 하루 전부터 격리일까지 접촉자가 발생한 장소 및 이동수단을 공개합니다. 단, 공개 대상은 시간적이나 공간적으로 감염을 우려할 만큼 확진자와의 접촉이 일어난 장소 및 이동수단에 한정됩니다. 접촉자 범위는 확진 환자의 증상 및 마스크 착용 여부, 체류기간, 노출상황 및 시기 등을 고려해 결정합니다.

이외 방문 건물은 특정 층 또는 호실,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특정 매장명과 특정 시간대를, 상점은 상호 및 정확한 소재지 정보, 대중교통은 노선번호, 호선·호차 번호, 탑승지 및 탑승일시, 하차지 및 하차일시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에는 정보를 공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방문 장소 등을 구체적인 날짜와 시간대별로 인터넷에 공개하는 방역당국의 조치에 대해서 사생활 침해라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9일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이동 경로를 알리는 과정에서 내밀한 사생활 정보가 필요 이상으로 과도하게 노출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