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축구 예선 등도 무기한 연기
입력 2020.03.14 (22:38) 수정 2020.03.14 (22:39)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2021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축구대회 예선 등도 무기한 연기됐다.

아프리카축구연맹(CAF)은 13일(이하 현지 시간) 홈페이지에 "코로나19로 인한 우려가 커지고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함에 따라 오는 25∼31일 열릴 예정이던 2021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예선 경기를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네이션스컵은 2년마다 열리는 아프리카 대륙의 축구 국가대항전으로, 2021년 대회 본선은 내년 1∼2월 카메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CAF는 이달 20∼22일, 27일∼29일 치르려던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20세 이하(U-20) 월드컵 아프리카 예선과 4월 8∼14일 개최하려던 2020 아프리카 여자 네이션스컵 예선 일정도 미뤘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국제축구연맹(FIFA)도 이날 "국가대표팀 경기를 위해 선수를 의무 차출하도록 하는 규정을 3∼4월에는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히면서 4월까지 모든 국가대표 경기 중단을 권고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축구 예선 등도 무기한 연기
    • 입력 2020-03-14 22:38:34
    • 수정2020-03-14 22:39:52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2021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축구대회 예선 등도 무기한 연기됐다.

아프리카축구연맹(CAF)은 13일(이하 현지 시간) 홈페이지에 "코로나19로 인한 우려가 커지고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함에 따라 오는 25∼31일 열릴 예정이던 2021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예선 경기를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네이션스컵은 2년마다 열리는 아프리카 대륙의 축구 국가대항전으로, 2021년 대회 본선은 내년 1∼2월 카메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CAF는 이달 20∼22일, 27일∼29일 치르려던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20세 이하(U-20) 월드컵 아프리카 예선과 4월 8∼14일 개최하려던 2020 아프리카 여자 네이션스컵 예선 일정도 미뤘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국제축구연맹(FIFA)도 이날 "국가대표팀 경기를 위해 선수를 의무 차출하도록 하는 규정을 3∼4월에는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히면서 4월까지 모든 국가대표 경기 중단을 권고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