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헤어진 여자친구 차에 위치추적기 붙인 50대 ‘집유’
입력 2020.03.14 (22:41) 수정 2020.03.14 (22:41)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지방법원은 헤어진 여자친구 차에 위치추적기를 붙인 51살 A 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4월부터 4개월여 동안 헤어진 여자친구 차에 위치추적기를 붙여 휴대전화 앱으로 위치정보를 수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헤어진 여자친구의 남자친구 차에도 위치추적기를 붙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헤어진 여자친구 차에 위치추적기 붙인 50대 ‘집유’
    • 입력 2020-03-14 22:41:11
    • 수정2020-03-14 22:41:12
    뉴스9(창원)
창원지방법원은 헤어진 여자친구 차에 위치추적기를 붙인 51살 A 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4월부터 4개월여 동안 헤어진 여자친구 차에 위치추적기를 붙여 휴대전화 앱으로 위치정보를 수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헤어진 여자친구의 남자친구 차에도 위치추적기를 붙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