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로 나온 책] 폐간 위기 딛고 창간 50주년 맞은 국민잡지 ‘샘터’ 외
입력 2020.03.16 (07:39) 수정 2020.03.16 (09:2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새로 나온 책] 폐간 위기 딛고 창간 50주년 맞은 국민잡지 ‘샘터’ 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극심한 경영난으로 폐간 위기에 몰렸던 잡지 '샘터'가 고비를 넘기고 마침내 창간 50주년을 맞았습니다.

햇수로 무려 반세기 동안 통권 600호를 넘기며 국내 잡지 역사상 전인미답의 기록을 써 나가고 있습니다.

이 밖에 새로 나온 책들을 김석 기자가 소개해 드립니다.

[리포트]

평범한 사람들의 행복을 위한 교양지를 표방하며 1970년 4월 탄생한 월간 잡지 '샘터'.

알찬 내용과 착한 가격으로 지식과 교양에 목마른 서민들의 갈증을 달래준 '국민 잡지'였습니다.

각 시대를 대표하는 문인과 지식인들이 필진으로 참여했고, 한국 출판 역사에 길이 남을 숱한 기록도 남겼습니다.

작고한 소설가 최인호의 '가족'은 한국 잡지 사상 최초로 300회 연재라는 대기록으로 당시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故 최인호/소설가/2000년 인터뷰 : "내 가족을 통해서 아마 많은 사람들이 자기 가족을 생각했던 모양이에요."]

통권 600호를 넘기며 한국 잡지의 새 역사를 써온 '샘터'가 마침내 역사적인 창간 50주년 기념호를 냈습니다.

샘터를 추억하는 독자들의 이야기 등 다채롭고 풍성한 특집기사와 함께 50년 역사를 숫자로 풀어보는 '샘터 기네스'도 눈길을 끕니다.

지난해 경영난으로 인한 폐간 위기를 딛고 이룬 성과여서 의미가 더 각별합니다.

[김성구/'샘터' 발행인 : "샘터는 50년 동안 행복을 추구했습니다. 더 적극적으로 우리 일상에서 그런 행복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할 겁니다."]

지금으로부터 15년 전 SF의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한국에 SF 문학의 새 가능성을 던진 작가 배명훈이 데뷔 15년 만에 선보이는 첫 산문집입니다.

상투적인 질문과 예상할 수 있는 답변은 모두 버리고, 작가 자신의 구체적인 경험을 통해 SF라는 문학 장르와 SF 작가의 삶을 때론 재치 있게, 때론 진지하게 들려줍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새로 나온 책] 폐간 위기 딛고 창간 50주년 맞은 국민잡지 ‘샘터’ 외
    • 입력 2020.03.16 (07:39)
    • 수정 2020.03.16 (09:20)
    뉴스광장
[새로 나온 책] 폐간 위기 딛고 창간 50주년 맞은 국민잡지 ‘샘터’ 외
[앵커]

지난해 극심한 경영난으로 폐간 위기에 몰렸던 잡지 '샘터'가 고비를 넘기고 마침내 창간 50주년을 맞았습니다.

햇수로 무려 반세기 동안 통권 600호를 넘기며 국내 잡지 역사상 전인미답의 기록을 써 나가고 있습니다.

이 밖에 새로 나온 책들을 김석 기자가 소개해 드립니다.

[리포트]

평범한 사람들의 행복을 위한 교양지를 표방하며 1970년 4월 탄생한 월간 잡지 '샘터'.

알찬 내용과 착한 가격으로 지식과 교양에 목마른 서민들의 갈증을 달래준 '국민 잡지'였습니다.

각 시대를 대표하는 문인과 지식인들이 필진으로 참여했고, 한국 출판 역사에 길이 남을 숱한 기록도 남겼습니다.

작고한 소설가 최인호의 '가족'은 한국 잡지 사상 최초로 300회 연재라는 대기록으로 당시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故 최인호/소설가/2000년 인터뷰 : "내 가족을 통해서 아마 많은 사람들이 자기 가족을 생각했던 모양이에요."]

통권 600호를 넘기며 한국 잡지의 새 역사를 써온 '샘터'가 마침내 역사적인 창간 50주년 기념호를 냈습니다.

샘터를 추억하는 독자들의 이야기 등 다채롭고 풍성한 특집기사와 함께 50년 역사를 숫자로 풀어보는 '샘터 기네스'도 눈길을 끕니다.

지난해 경영난으로 인한 폐간 위기를 딛고 이룬 성과여서 의미가 더 각별합니다.

[김성구/'샘터' 발행인 : "샘터는 50년 동안 행복을 추구했습니다. 더 적극적으로 우리 일상에서 그런 행복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할 겁니다."]

지금으로부터 15년 전 SF의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한국에 SF 문학의 새 가능성을 던진 작가 배명훈이 데뷔 15년 만에 선보이는 첫 산문집입니다.

상투적인 질문과 예상할 수 있는 답변은 모두 버리고, 작가 자신의 구체적인 경험을 통해 SF라는 문학 장르와 SF 작가의 삶을 때론 재치 있게, 때론 진지하게 들려줍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