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성동구 세탁소 화재…2명 부상
입력 2020.03.18 (02:46) 수정 2020.03.18 (04:47) 사회
서울 성동구의 한 세탁소에서 철거 작업 중 불이 나 작업자 등이 다쳤습니다.

소방당국은 어제(17일) 오후 7시 30분쯤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세탁소에서 불이 나 20분 만에 꺼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불로 철거작업자 46살 A씨가 왼쪽 다리에 화상을 입고, 진화에 나섰던 24살 B씨가 연기흡입으로 부상을 입었습니다.

소방당국은 드라이크리닝기 철거작업 중 사용한 그라인더가 불꽃을 일으켜 휘발성 세제에 튀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서울 성동소방서]
  • 서울 성동구 세탁소 화재…2명 부상
    • 입력 2020-03-18 02:46:54
    • 수정2020-03-18 04:47:19
    사회
서울 성동구의 한 세탁소에서 철거 작업 중 불이 나 작업자 등이 다쳤습니다.

소방당국은 어제(17일) 오후 7시 30분쯤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세탁소에서 불이 나 20분 만에 꺼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불로 철거작업자 46살 A씨가 왼쪽 다리에 화상을 입고, 진화에 나섰던 24살 B씨가 연기흡입으로 부상을 입었습니다.

소방당국은 드라이크리닝기 철거작업 중 사용한 그라인더가 불꽃을 일으켜 휘발성 세제에 튀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서울 성동소방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