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월 개학 발표…지역 교육계 학부모 초비상
입력 2020.03.18 (09:44) 수정 2020.03.18 (09:45)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교육 당국이 개학을 2주 더 미루는 초유의 대책을 내놨습니다.

전국의 모든 초중고는 사상 처음 4월 개학을 맞았는데 학생과 학부모, 교사까지 수업 공백을 놓고 걱정이 앞서고 있습니다.

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소 같으면 수업이 한창일 고3 교실이 썰렁합니다.

코로나 19로 오는 23일로 개학이 미뤄졌던 학교는 교육부의 추가 개학 연기 발표에따라 다음 달 6일 이후에나 교문이 열릴 예정입니다.

학부모들은 개학이 세 차례나 연기된 상황에서 개학 이후 또 파행을 빚을 수 있는게 아니냐며 불안한 마음입니다.

[한혜영/고3 학부모 : "4월이 됐을 때 이게 정상적으로 과연 될 수 있을까? 4월은 아이들이 얼만큼 정상적으로 수업을 받을 수 있을까 걱정되고요."]

수능을 앞둔 고3학생은 특히 더 속이 탑니다.

[하재우/노은고 3학년 : "수능 보는 시기가 늦춰진다고 해도 그 시간까지 우리가 공부할 수 있는 시간, 학교에서 공부할 시간이 줄어든다고 생각해서 타격이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앞서 포항 대지진 당시 수능 연기를 경험했던 학교 측도 예측이 어렵다며 난색을 보였습니다.

[홍석영/대전노은고 교장 : "포항일 때는 신속하게 바로 결정해서 대책을 진행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예측 불가능하잖아요. 예측 불가능하기 때문에 최선의 대책을 (서둘러 세워야 할 것 같습니디)."]

이런 가운데 교육부 차관은 대전의 초등학교를 방문해 유·초등생 긴급돌봄 현장을 살피고 돌봄전담직원의 고충을 들었습니다.

[박백범/교육부 차관 : "이 상황이 2주간 더 지속될 것 같습니다. 하루빨리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돼야 겠습니다만 일단 2주간 더 유지되는 상황이고요."]

한편 시·도교육청은 법정 수업일수 감축에 따른 학사 일정 조정과 수업,생활 지도를 놓고 분주해졌습니다.

KBS 뉴스 정재훈입니다.
  • 4월 개학 발표…지역 교육계 학부모 초비상
    • 입력 2020-03-18 09:44:21
    • 수정2020-03-18 09:45:04
    뉴스광장(대전)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교육 당국이 개학을 2주 더 미루는 초유의 대책을 내놨습니다.

전국의 모든 초중고는 사상 처음 4월 개학을 맞았는데 학생과 학부모, 교사까지 수업 공백을 놓고 걱정이 앞서고 있습니다.

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소 같으면 수업이 한창일 고3 교실이 썰렁합니다.

코로나 19로 오는 23일로 개학이 미뤄졌던 학교는 교육부의 추가 개학 연기 발표에따라 다음 달 6일 이후에나 교문이 열릴 예정입니다.

학부모들은 개학이 세 차례나 연기된 상황에서 개학 이후 또 파행을 빚을 수 있는게 아니냐며 불안한 마음입니다.

[한혜영/고3 학부모 : "4월이 됐을 때 이게 정상적으로 과연 될 수 있을까? 4월은 아이들이 얼만큼 정상적으로 수업을 받을 수 있을까 걱정되고요."]

수능을 앞둔 고3학생은 특히 더 속이 탑니다.

[하재우/노은고 3학년 : "수능 보는 시기가 늦춰진다고 해도 그 시간까지 우리가 공부할 수 있는 시간, 학교에서 공부할 시간이 줄어든다고 생각해서 타격이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앞서 포항 대지진 당시 수능 연기를 경험했던 학교 측도 예측이 어렵다며 난색을 보였습니다.

[홍석영/대전노은고 교장 : "포항일 때는 신속하게 바로 결정해서 대책을 진행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예측 불가능하잖아요. 예측 불가능하기 때문에 최선의 대책을 (서둘러 세워야 할 것 같습니디)."]

이런 가운데 교육부 차관은 대전의 초등학교를 방문해 유·초등생 긴급돌봄 현장을 살피고 돌봄전담직원의 고충을 들었습니다.

[박백범/교육부 차관 : "이 상황이 2주간 더 지속될 것 같습니다. 하루빨리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돼야 겠습니다만 일단 2주간 더 유지되는 상황이고요."]

한편 시·도교육청은 법정 수업일수 감축에 따른 학사 일정 조정과 수업,생활 지도를 놓고 분주해졌습니다.

KBS 뉴스 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