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별재난지역 지정해야”…천안시는 ‘신중’
입력 2020.03.18 (09:44) 수정 2020.03.18 (09:50)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천안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주춤하지만 누적 확진자는 대구와 경북을 제외하고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많습니다.

이로 인해 지역 경제가 큰 타격을 입으면서 특별재난지역 지정 목소리가 나오는데 천안시는 지정 요건을 면밀히 살펴본 뒤 검토하겠다는 조심스러운 입장입니다.

최선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안의 대표적인 음식점 거리.

네 집 걸러 한 집꼴로 문이 닫혀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지자 유동 인구는 조금 늘었지만 손님은 여전히 뚝 끊긴 상탭니다.

[한갑영/상인 : "요즘 너무 심각해서 앞 집도 1주일 이상 문 닫고 문 열었는데 손님이 안 들어와요."]

휴·폐업 업체도 급증해 최근 한 달 새 40여 곳이 문을 닫았고 백여 곳은 폐업 신고 직전입니다.

[윤종환/천안시 기업인협의회 부회장 : "여행업계 관련된 부분은 80% 이상이 현재 폐업 또는 휴업하고 있고요. 상업지역 같은 경우 90% 이상이 자진 휴·폐업을 하고 있는 상황으로…."]

이에 따라 대구와 경북처럼 천안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피해자 생활안정자금 국비지원을 비롯해 공공요금 감면 혜택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확진자가 인구 10만 명당 100명을 넘어야 하는데 천안시는 14.3명으로 기준에 못 미치는 게 부담입니다.

[구만섭/천안시 부시장 :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해서는 지사님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아직 검토할 단계는 아직 아니지 않은가…."]

하지만 정세균 국무총리도 지역의 피해 상황에 따라 추가 지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만큼 신속한 피해 실태를 조사해 특별재난지역 지정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특별재난지역 지정해야”…천안시는 ‘신중’
    • 입력 2020-03-18 09:44:55
    • 수정2020-03-18 09:50:27
    뉴스광장(대전)
[앵커]

천안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주춤하지만 누적 확진자는 대구와 경북을 제외하고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많습니다.

이로 인해 지역 경제가 큰 타격을 입으면서 특별재난지역 지정 목소리가 나오는데 천안시는 지정 요건을 면밀히 살펴본 뒤 검토하겠다는 조심스러운 입장입니다.

최선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안의 대표적인 음식점 거리.

네 집 걸러 한 집꼴로 문이 닫혀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지자 유동 인구는 조금 늘었지만 손님은 여전히 뚝 끊긴 상탭니다.

[한갑영/상인 : "요즘 너무 심각해서 앞 집도 1주일 이상 문 닫고 문 열었는데 손님이 안 들어와요."]

휴·폐업 업체도 급증해 최근 한 달 새 40여 곳이 문을 닫았고 백여 곳은 폐업 신고 직전입니다.

[윤종환/천안시 기업인협의회 부회장 : "여행업계 관련된 부분은 80% 이상이 현재 폐업 또는 휴업하고 있고요. 상업지역 같은 경우 90% 이상이 자진 휴·폐업을 하고 있는 상황으로…."]

이에 따라 대구와 경북처럼 천안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피해자 생활안정자금 국비지원을 비롯해 공공요금 감면 혜택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확진자가 인구 10만 명당 100명을 넘어야 하는데 천안시는 14.3명으로 기준에 못 미치는 게 부담입니다.

[구만섭/천안시 부시장 :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해서는 지사님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아직 검토할 단계는 아직 아니지 않은가…."]

하지만 정세균 국무총리도 지역의 피해 상황에 따라 추가 지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만큼 신속한 피해 실태를 조사해 특별재난지역 지정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