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서울 학원·교습소 4곳 중 3곳 문열어 “학원 경영난, 학업 공백 우려”
입력 2020.03.18 (10:59) 수정 2020.03.18 (11:37) 사회
코로나19 영향으로 당국이 학원 휴원 권고를 하고 있지만, 대부분 학원이 문을 연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교육청은 어제(17일) 오후 2시를 기준으로 서울 소재 학원과 교습소 중 휴원한 곳은 6,371곳 으로 휴원율은 25%에 그쳤습니다.

지난주 40%대까지 올랐던 휴원율보다 훨씬 떨어졌습니다.

학원의 경영난과 학부모들의 학업 공백에 대한 걱정으로 학원이 다시 문을 여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중에서도 학원가가 밀집한 강남·서초구와 강동·송파구 등지가 휴원율이 20% 초반으로 가장 낮았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어제(17일) 3차 개학 연기를 발표하면서 휴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또 다른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지만, 학원 휴업을 강제할 수 없어 별다른 대책을 내놓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서울 학원·교습소 4곳 중 3곳 문열어 “학원 경영난, 학업 공백 우려”
    • 입력 2020-03-18 10:59:24
    • 수정2020-03-18 11:37:23
    사회
코로나19 영향으로 당국이 학원 휴원 권고를 하고 있지만, 대부분 학원이 문을 연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교육청은 어제(17일) 오후 2시를 기준으로 서울 소재 학원과 교습소 중 휴원한 곳은 6,371곳 으로 휴원율은 25%에 그쳤습니다.

지난주 40%대까지 올랐던 휴원율보다 훨씬 떨어졌습니다.

학원의 경영난과 학부모들의 학업 공백에 대한 걱정으로 학원이 다시 문을 여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중에서도 학원가가 밀집한 강남·서초구와 강동·송파구 등지가 휴원율이 20% 초반으로 가장 낮았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어제(17일) 3차 개학 연기를 발표하면서 휴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또 다른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지만, 학원 휴업을 강제할 수 없어 별다른 대책을 내놓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