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애플 첫 컴퓨터 ‘애플-1’ 5억7천만 원 낙찰
입력 2020.03.18 (10:54) 수정 2020.03.18 (11:0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976년 제작된 초기 애플 컴퓨터인 '애플-1(Apple-1)'이 경매에 나와 우리 돈으로 무려 5억7천만 원이 넘는 가격에 팔렸습니다.

[리포트]

미국 보스턴의 한 경매업체는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와 워즈니악이 1976년 차고에서 조립한 첫 퍼스널 컴퓨터인 '애플-1'이 경매에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애플-1'은 예상가를 훌쩍 뛰어넘은 약 45만 달러, 우리 돈으로 5억7천만 원 가량에 낙찰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현재 전 세계에 남아있는 '애플-1'은 70대 미만으로, 지난 2014년에는 무려 90만 달러가 넘는 가격에 '애플-1'이 낙찰되기도 했습니다.
  • [지구촌 Talk] 애플 첫 컴퓨터 ‘애플-1’ 5억7천만 원 낙찰
    • 입력 2020-03-18 11:01:00
    • 수정2020-03-18 11:08:16
    지구촌뉴스
[앵커]

1976년 제작된 초기 애플 컴퓨터인 '애플-1(Apple-1)'이 경매에 나와 우리 돈으로 무려 5억7천만 원이 넘는 가격에 팔렸습니다.

[리포트]

미국 보스턴의 한 경매업체는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와 워즈니악이 1976년 차고에서 조립한 첫 퍼스널 컴퓨터인 '애플-1'이 경매에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애플-1'은 예상가를 훌쩍 뛰어넘은 약 45만 달러, 우리 돈으로 5억7천만 원 가량에 낙찰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현재 전 세계에 남아있는 '애플-1'은 70대 미만으로, 지난 2014년에는 무려 90만 달러가 넘는 가격에 '애플-1'이 낙찰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